뒤로가기
李씨네
유연석의 완벽한 변신
2020. 07. 23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유연석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으로 파격 변신을 시도했다. /뉴시스
배우 유연석이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으로 파격 변신을 시도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완벽한 변신이다. 배우 유연석이 북한의 젊은 지도자 그 자체로 분해 다시 한 번 자신의 영역을 확장했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을 통해서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테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으로, 양우석 감독의 웹툰 ‘스틸레인’, 영화 ‘강철비’에 이어 분단국인 한반도에서 실제로 일어날 수도 있는 위기 상황과 이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유연석은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북 위원장 조선사로 분했다. 북이 살 길은 비핵화와 개방이라 믿고 남한 및 미국과 최초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은 인물이다. 캐스팅 당시 유연석 캐스팅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있었다. 그동안 보여준 이미지와 전혀 매치가 되지 않았기 때문. 그러나 유연석은 제 몫, 그 이상을 해냈다.

23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유연석은 캐릭터 그 자체로 완전히 분해 있었다. 능숙한 북한 말부터 영어, 외모 변신까지 어색함 없이 극에 완전히 녹아들었다. 강경파의 반대와 맞서며 사상 최초로 북미 정상회담을 감행한 북 지도자의 고민과 내적 갈등, 신념까지 설득력 있게 그려내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유연석은 “실제 인물을 모사하면서 연기하고 싶진 않았고, 영화상에서 보여줄 수 있는 모습을 최대한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을 했다”며 “사회주의 체제에 있는 인민복이나 기본적인 헤어스타일을 참고했고, 나에게 맞게 만들어 완성했다”고 중점을 둔 부분을 이야기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어색해할 수 있고 한편으론 새롭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나 역시 영화를 보며 내 자신의 모습이 굉장히 새로웠다. 예고편에서 잠깐 모습을 보고 여러 반응이 있었는데, 영화를 보고 관객들이 어떻게 느낄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유연석의 색다른 변신은 오는 29일 개봉하는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