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연기 괴물’들의 만남… 신하균‧여진구, ‘괴물’로 뭉쳤다
2020. 08. 1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신하균(왼쪽)과 여진구가 ‘괴물’로 만났다.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이너스이엔티
신하균(왼쪽)과 여진구가 ‘괴물’로 만났다.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이너스이엔티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연기 괴물’들이 만난다. 배우 신하균과 여진구가 환상의 시너지를 예고, 기대를 모은다. ‘괴물’을 통해서다.

종합편성채널 JTBC 새 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 극본 김수진)이 신하균, 여진구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탄탄한 연기력과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지닌 두 배우의 만남인 만큼, 완성도 높은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며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괴물’은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법과 원칙을 부숴버린 두 남자의 이야기다.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좇을 예정이다.

신하균과 여진구, 두 연기 고수가 만들어낼 시너지가 최대 관전 포인트. 탄탄한 내공으로 자신만의 연기 세계를 구축해온 신하균은 만양 파출소 경사 이동식을 연기한다. 무서울 것 없는 강력계 형사였지만, 지금은 변두리 파출소에서 온갖 잡일을 도맡고 있는 인물이다.

평화로운 일상을 살아가던 그의 앞에 이기적인 유전자를 장착한 한주원(여진구 분) 형사가 파트너이자 상사로 전임하며 변화를 맞는다. 여기에 20년 전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뒤바꾼 희대의 연쇄 살인과 동일한 사건이 다시 벌어지며 조용했던 마을이 요동치기 시작한다. 

신하균은 복잡한 이동식의 심리를 내밀하게 표현해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신하균은 “대본과 캐릭터가 흥미로웠다”며 “제작진 및 배우들과 함께 좋은 작품 될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진구는 비밀을 안고 만양 파출소로 내려온 엘리트 형사 한주원을 연기한다. ‘왕이 된 남자’ ‘호텔 델루나’를 연이어 히트시키며 존재감을 과시한 여진구는 이번 작품을 통해 또 다른 얼굴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주원은 반듯한 비주얼에 능력, 차기 경찰청장이 유력한 아버지를 둔 든든한 배경까지 모든 걸 다 갖춘 인물이다. 하지만 탄탄대로를 걷던 한주원의 인생에 뜻하지 않은 사건이 끼어들며 소용돌이에 휘말린다. ‘괴물보다 더 괴물’ 같은 파트너 이동식과 순박하지만 속내 알 수 없는 마을 사람들 사이에서 집요하게 진실을 추적할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여진구는 “기존 스릴러 장르와 다른 ‘괴물’만의 특별한 분위기, 현실적인 인물들과 감정 구조에 끌렸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히며 “한주원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되고 설렌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괴물’은 ‘열여덟의 순간’에서 감각적이고 세밀한 연출을 선보인 심나연 감독과 ‘매드독’ 등을 통해 짜임새 있는 필력으로 호평받은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더한다. 2021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