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다만악’→‘담보’… 대세 아역 박소이, 극장가 접수
2020. 08. 19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다양한 얼굴로 극장가 접수에 나선 아역배우 박소이. /CJ엔터테인먼트
다양한 얼굴로 극장가 접수에 나선 아역배우 박소이. /CJ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또 한 명의 천재 아역이 등장했다. 올여름 최고 흥행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감독 홍원찬)에 이어 출격을 앞두고 있는 ‘담보’(감독 강대규)까지 다양한 얼굴로 극장가 접수에 나섰다. 아역배우 박소이를 두고 한 말이다.

박소이는 최근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통해 관객들에게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극 중 태국에서 납치된 영주(최희서 분)의 딸 유민 역을 맡아 아역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개봉을 앞둔 ‘담보’ 속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 분)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 분)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박소이 분)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담보’로 환상의 케미를 예고한 성동일(왼쪽)과 박소이. /CJ엔터테인먼트
‘담보’로 환상의 케미를 예고한 성동일(왼쪽)과 박소이. /CJ엔터테인먼트

극 중 박소이는 얼떨결에 두석에게 담보로 맡겨진 9살 승이로 분해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관객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tvN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를 통해 독보적인 아버지 캐릭터를 구축한 성동일과 환상적인 부녀 ‘케미’를 예고, 기대를 모은다.

박소이는 300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담보’에 합류했다. 강대규 감독은 “오디션 현장에서 장면에 몰입한 박소이를 보는 순간 이 아이가 ‘승이’였으면 하고 바랐다”며 캐스팅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이어 “어린 나이가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상황 인지능력과 몰입도가 뛰어난 배우”라고 그의 활약에 만족감을 표했다.

두석을 연기한 성동일도 박소이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성동일은 “소이는 에너지가 좋다”며 “눈도 너무 예뻐서 영화를 보는 내내 많은 관객분들이 매력을 느낄 것”이라고 자신해 ‘담보’ 속 박소이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오는 9월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