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보이스’ 변요한의 피땀
2021. 09. 0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변요한이 영화 ‘보이스’(감독 김선‧김곡)로 돌아왔다. /CJ ENM
배우 변요한이 영화 ‘보이스’(감독 김선‧김곡)로 돌아왔다. /CJ ENM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변요한이 영화 ‘보이스’(감독 김선‧김곡)로 돌아왔다. 보이스피싱 범죄로 인해 모든 것을 잃은 피해자로 분해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 극장가를 저격할 예정이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조직의 본부에 침투해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 분)와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범죄액션 영화다. 김선‧김곡 형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보이스피싱 범죄의 숨겨진 실체를 파헤친다.

변요한은 보이스피싱의 세계로 몸소 뛰어들게 되는 서준을 연기했다. 6일 언론배급시사회를 통해 베일을 벗은 ‘보이스’에서 변요한은 몰입도 높은 열연으로 극의 현실감을 높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섬세한 감정 표현은 물론, 리얼함이 살아있는 액션 연기까지 완벽 소화하며 극을 이끈다. 

특히 변요한은 거의 모든 액션을 대역 없이 직접 소화하는 등 열정을 불태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변요한은 “진흙탕에 구르면서 징글징글하게 싸우는 리얼 액션이었다”면서 “다른 액션을 꽤 해봤지만 ‘보이스’ 액션은 여러모로 힘들었다. 다행히 배우들과 호흡이 잘 맞아서 완성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또 변요한은 피해자의 심정을 대변하는 캐릭터를 연기한 것에 대해 “배우는 그 인물이 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데, 이번 작품은 달랐다”면서 “피해자를 만나 고통스러운 이야기를 듣는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생각했고, 아무리 배우라고 해도 그 고통을 다 아는 것처럼 연기하는 건 자만한 도덕의식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시나리오에 있는 서준의 아픔만큼만 연기하고 싶었다”며 “대신 나의 움직임과 감정의 표현으로 인해 한서준이라는 인물과 수평선을 이루며 걸어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그 정도로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었다”고 진심을 전하기도 했다. 

함께 호흡을 맞춘 김무열은 변요한에 대해 “배우로서 갖고 있는 진정성과 에너지, 열정 등이 항상 현장에서 흘러 넘쳤다”며 “상대 배우로서 굳이 노력하지 않아도 당연한 화학작용들이 생겨났던 것 같다. 많은 에너지를 얻으며 연기했다”고 칭찬해 기대감을 더했다. 변요한의 활약은 오는 15일 개봉하는 ‘보이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