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헤어질 결심’ 박해일, 첫 형사 연기 어떨까
2022. 05. 18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배우 박해일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돌아온다. /CJ ENM
배우 박해일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돌아온다. /CJ ENM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박해일이 돌아온다.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이자, 박찬욱 감독과 첫 호흡을 맞춘 영화 ‘헤어질 결심’을 통해서다. 첫 형사 역할을 맡아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 기대를 모은다.  

영화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6년 영화 ‘아가씨’로 전 세계 영화팬들을 사로잡은 박찬욱 감독이 오랜 파트너 정서경 작가와 공동 집필한 오리지널 시나리오로 오랜만에 관객을 찾는 것은 물론,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영화 ‘살인의 추억’ ‘괴물’ ‘최종별기 활’ ‘덕혜옹주’ ‘남한산성’ 등 사극부터 액션, 드라마까지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폭넓은 스펙트럼을 입증한 박해일이 주인공으로 나서 기대를 더한다. 극 중 해준 역을 맡아 첫 형사 연기에 도전한다.  

첫 형사 역할을 맡아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박해일. /CJ ENM
첫 형사 역할을 맡아 새로운 얼굴을 보여줄 박해일. /CJ ENM

그가 연기하는 해준은 시경 사상 최연소로 경감의 직위에 오를 만큼 유능한 형사로 사망자의 아내 서래를 만난 후 수사 과정에서 의심과 인간적인 관심을 동시에 품게 되는 인물이다. 늘 단정한 옷차림과 청결함을 유지하는 깔끔한 성격의 소유자로, 예의 바르고 친절하게 상대를 대한다.  

박해일은 기존 장르물 속 형사 캐릭터와 차별화된 인물을 완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유의 담백한 표현력과 부드러운 카리스마, 단단한 연기 내공으로 혼란이 깊어지는 캐릭터의 복합적인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해낼 예정이다. 

박찬욱 감독은 “해준은 유난히 섬세하고 깔끔하며 친절한 인물”이라며 “해준 역에 박해일 외에 다른 배우가 떠오르지 않았고 맞춤형으로 각본을 쓰다시피 했다”면서 박해일을 향한 강한 신뢰를 전하는 것은 물론,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예고해 작품 속 그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오는 6월 29일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