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07:28
주승용, 박지원의 '배신자' 발언에 '구태정치' 반박
주승용, 박지원의 '배신자' 발언에 '구태정치' 반박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2.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에 합류한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이 8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자신들을 '배신자'라는 등 비난한 것에 "여론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4선의 호남중진이자 국민의당 분당과정에서 중재파로 활동했었다.

주 의원은 이날 C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어떤 경우에도 통합을 반대했었다'는 박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 확인도 안 하고 막말성의 발언을 한 것은 잘못됐다"라며 "구태정치의 전형을 보는 것 같다"고 성토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6일 같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박주선, 김동철, 주승용 그분들은 어떤 경우에도 통합을 반대했다. 그리고 어떻게 그러한 정체성이 다른 사람들과 하겠느냐는 그분들의 발언을 다 찾아보라"라며 "자기들의 과거를 부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분들이) 어느날 갑자기 그쪽으로 가니까, 우리가 원내교섭단체에 차질이 온 것은 사실"이라며 "항상 정치하다 보면 이렇게 배신하는 사람들도 생긴다"라고 힐난한 바 있다.

주 의원은 "저는 원내대표 시절부터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검토해야 된다. 그래서 외연을 확대하고 정체성을 맞춰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라며 "통합을 반대한 적은 없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박 의원이 사실관계를) 몰랐다고 하더라도 뒤에 사실을 확인해서 잘못됐다고 생각하면 정정당당하게 잘못됐다고 말씀을 해주시는 게 맞다"라며 "아마 지역민들, 국민들께서 판단하시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수성향의 바른정당과 통합하는 것이 '과거를 부정한다'는 박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바른정당이) 햇볕정책을 부정하는 세력이라고 딱 단호하게 자를 수 없다"고 반박했다.

주 의원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발사를 계속 해오는데도 햇볕정책과 같은 대화정책이 지금은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는 것이 국민적 시각"이라며 "지금도 무조건 햇볕정책을 해야 한다는 것은 저는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이라든지 정치를 훼손하지 않는 쪽으로 의정활동을 하려고 한다"라며 "(박 의원이) 김대중 대통령의 명예훼손을 하는 발언은 그만했으면 좋겠다. 오히려 그분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든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에 대한 호남민심과 관련해선 "팽팽하다. 6대4정도로 낮게 나온 여론조사도 있다"면서도 "앞으로 시간이 가면 갈수록 점점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전국적으로 후보를 내다보면 여론 지지율도 상승할 것이고 그러다 보면 호남의 지지율도 동반 상승할 것"이라며 "당의 경쟁력이 높아지면 호남의 지지율도 급상승할 것이고 마지막에 좋은 선택을 해주실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