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20:58 (토)
유승민 "김기식, 참여연대 시절 대기업 지원받아 해외연수"
유승민 "김기식, 참여연대 시절 대기업 지원받아 해외연수"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4.1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출장 의혹에 이어 이번에는 참여연대 사무총장 시절 포스코의 지원을 받아 해외연수를 다녀왔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되면서 논란이 확산되는 모습이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0일 "김 원장이 참여연대 사무총장 시절인 2007년에 포스코의 지원을 받아 1년간 해외연수를 다녀왔다는 것이 밝혀지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고는 "허구한 날 재벌과 대기업을 비판하는 참여연대의 사무총장이 대기업의 돈을 받아서 미국 연수를 1년간 다녀온 것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겠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이 떳떳하다고 생각한다면 포스코로부터 지원받은 해외연수 비용의 상세한 내역을 당장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유 대표는 또한 당시 참여연대의 해외연수 선발과정에 대해서도 의문점을 제기했다.

유 대표는 "포스코 해외연수생 선발은 참여연대의 전임 사무총장인 박원순 현 서울시장이 했고, YMCA 사무총장인 이학영 씨가 했다"라며 "참여연대 선후배끼리 포스코의 돈을 이렇게 써도 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입만 열면 적폐라고 비난하는 MB정부시절의 포스코에 대해 참여연대의 사람은 뒤로 이런 짓을 하고 있었다"라며 "남의 눈 티끌은 보면서 자기 눈의 대들보는 못 보는 위선, 이것이 이 정부의 정체라고 생각한다"고 일갈했다.

한편 포스코 측은 이와 관련, "김 원장이 저희쪽으로부터 지원받은 적이 없다"라며 "아마 김 원장 측에서도 낼 것"이라고 부인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