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6 18:45 (화)
평화당, 추경안 반발… 148석 범여권 구도 깨질까
평화당, 추경안 반발… 148석 범여권 구도 깨질까
  • 김민우 기자
  • 승인 2018.05.16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은 16일 오는 18일로 예정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반발하며 범여권연대 이탈을 예고했다. <뉴시스>

[시사위크=김민우 기자] 민주평화당이 오는 18일로 예정된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반발하며 범여권연대 이탈을 예고했다.

국회의장 선출과 국회 후반기 원구성 등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에 협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를 이룬 정의당도 이에 공감하면서 148석의 범여권 구도가 깨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평화당은 앞으로 국회의장 선출 등을 비롯한 하반기 원구성과 모든 의사일정에 대해서 여당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민주당은 그토록 적폐라고 공격하던 자유한국당과 서로 야합해서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 야당을 무시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지난 14일 평화당은 21일 추경과 특검을 처리하기로 여당과 합의하고 본회의에 들어갔으나 여당은 합의를 저버리고 18일로 중복 합의를 했다"라며 "민주당은 신의를 저버렸고, 평화당은 뒷통수를 맞았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민주당의 18일 추경처리 방침은 국회 모욕, 전북 홀대, 광주를 배신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18일 드루킹특검법-추경안 동시처리에 대해 "다수 양당의 횡포"라고 주장했다.

장 원내대표는 "특검과 추경의 처리에 있어 해법은 동시에 2~3일 늦춰서 처리하는 방안과 아니면 특검처리와 추경처리를 분리해서 하는 방법 두 가지 뿐"이라며 "그런데 특검을 연장하는 것은 한국당에서 반대하고 분리 처리하는 것은 민주당에서 반대를 하다보니까 이 문제가 풀리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상임위가 삭감, 증액을 하든 전혀 예결위에서 고려 대상이 아니다. 철저하게 상임위가 무력화됐다"며 "이는 결코 평화당만의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평화당 회의에 동참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힘을 싣겠다고 보탰다.

노 원내대표는 "정의당의 공식 입장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저는 교섭단체 대표이자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문제제기가 타당하기 때문에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남은 시간을 함께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