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6:02
치솟는 손해율… 손보업계 자동차보험료 인상 나서나
치솟는 손해율… 손보업계 자동차보험료 인상 나서나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8.11.1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까지 손해율 83,7%, 전년대비 4.8%p↑
영업실적은 적자전환, 누적 손실 2,104억원
손해보험업계의 자동차보험 실적 관리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손해율 악화로 적자폭이 커지고 있어서다.
손해보험업계의 자동차보험 실적 관리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손해율 악화로 적자폭이 커지고 있어서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치솟으면서 국내 손해보험사의 3분기 누적 자동차보험 영업손익이 적자전환했다. 이에 따라 업계가 본격적으로 자동차보험료 인상 채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12일 발표한 ‘자동차보험 사업실적’에 따르면 1월부터 9월까지 11개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3.7%로 전년 동기(78.9%) 보다 4.8%포인트 상승했다. 분기별로 살펴보면 손해율은 1분기 82.6%에서 2분기 80.7%로 개선됐다가 3분기 87.6%로 다시 악화됐다. 폭염과 태풍 등 날씨 영향으로 3분기 들어 급격히 악화된 것으로 풀이됐다.  

이에 따라 실적에도 빨간불이 들어왔다. 1∼9월 영업실적을 살펴보면 2,104억원의 손실을 기록해 전년동기(2,437억원) 적자전환했다. 손보사들은 올해 3분기에만 1,988억원의 손실을 냈다. 이에 대해 금감원 측은 “사업비율이 개선됐지만 손해율 악화로 적자가 심해졌다”고 분석했다. 올해 3분기까지 사업비율(사업비/경과보험료)은 18.2%로 전년 동기(19%) 보다 0.8% 포인트 개선된 바 있다. 

대형 4개사도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대규모 적자를 피하지는 못했다. 업계 1위인 삼성화재는 올해 3분기까지 269억원의 손실을 냈다. 현대해상은 360억원, KB손보 712억원, DB손보 284억원 적자를 각각 기록했다. 이들 4개사가 낸 영업적자 규모만 1,624억원에 달했다. 대형사의 영업실적 악화는 가격 경쟁에 따른 보험료 수입 감소, 부품비와 한방진료비 등 손해액 증가에 주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중소형사 중에는 메리츠화재를 제외하고 한화, 롯데, MG, 흥국 등이 모두 손실을 기록했다.  

다만 시장점유율 면에선 대형사의 독주 체제는 더 두드러졌다. 1~9월 대형 4개사의 시장점유율은 전체의 80.5%에 달했다. 지난 2016년 79%, 지난해 80.2% 등과 비교하면 독주체제가 심화되고 있는 모습을 보인다.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손실이 커지면서 업계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더 이상을 미룰 수 없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부 보험사들은 이미 보험료 인상을 위한 채비에 들어갔다. 업계에선 손실을 만회하기 위해 연내 보험료를 3% 이상 올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