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22:14
민주당, ‘총선 승리’ 체제 정비 나섰다
민주당, ‘총선 승리’ 체제 정비 나섰다
  • 최영훈 기자
  • 승인 2019.05.1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일찌감치 공천룰을 확정하고, 당 총선 전략 등을 담당하는 싱크탱크 민주연구원 정비에 나섰다. 사진은 14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일찌감치 공천룰을 확정하고, 당 총선 전략 등을 담당하는 싱크탱크 민주연구원 정비에 나섰다. 사진은 14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내년 4월 15일에 치러지는 21대 총선에 앞서 일찌감치 공천룰을 확정했다. 또 총선 전략을 담당하는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도 체제 정비 중이다.

◇ ‘이른 총선 준비’… 이유는 위기감?

이해찬 대표는 14일 “올해 가을이 지나면 바로 선거 국면에 들어가기 때문에 당으로서는 문재인 정부가 실질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일과 선거를 준비하는 일을 병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총선 준비와 관련해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총선공천제도기획단을 구성해 총선룰을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밝힌 공천룰의 핵심은 시스템 공천이다. 세부적인 방향은 △정치신인, 여성, 청년, 장애인 등에 대한 과감한 인센티브 부여 △현역 의원은 공정하고 객관적 평가 기준 적용 △경선 결과에 의한 전략 공천 여부 결정 등이다. 이 대표는 총선에 앞서 밝힌 룰에 대해 “앞으로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최종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성 평등 실현을 위해 공직선거의 지역구 선거후보자 추천에 있어서 여성을 100분의 30 이상 포함해야 한다’는 당헌 실천도 예고했다. 이해찬 대표는 지난해 8‧25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 당시 ‘지역구 후보 30% 여성 할당’을 약속했다. 21대 총선에서 이를 지키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여성 공천 30%는 가능하면 지키려고 생각한다. 실제로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 비해 여성의 정치 참여가 낮은 편”이라며 “우리 당 여성위원장이나 여성정치참여확대특별위원장과 ‘(여성 공천) 30%를 가능한 채울 수 있도록 좋은 여성 정치인력을 발굴하자’고 말했다. 다만 30% 자체를 채우는 게 목적일 수는 없고, 가능한 할 수 있는 분들로 채우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이 대표는 21대 총선 목표 의석 수에 대해 “아직 가늠하기 힘들다. 올 가을이나 내년 초 쯤 가야 가늠할 수 있는데, 가능한 많이 얻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인적쇄신 차원에서 나타나는 ‘물갈이 공천’ 가능성에 대해서도 “자연스럽게 우리 공천룰에 따라 경선하는데, 결과를 보고 나타나는 것이지 인위적으로 몇 퍼센트를 물갈이 한다는 생각과 기준은 없다”고 선을 그엇다.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양정철 원장을 중심으로 총선 체제 정비에 나섰다. 그는 이날 연구원 첫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권 교체의 완성은 총선 승리’라는 절박한 마음이 있어 피하고 싶었던 자리를 맡았다”고 말했다.

당초 양정철 원장은 문재인 정부 집권 기간 ‘야인 생활’을 예고했다. 그는 지난 2년간 한국에서 벗어나 해외에 머물며 국내 정치에 거리도 뒀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집권 3년 차에 접어들며 정부여당 지지율이 하강 국면에 접어들며 ‘총선 패배 위기감’이 가시화되자 이해찬 대표의 요청에 따라 복귀했다.

민주당이 일찌감치 총선 준비에 나선 것은 현 지지율 국면에서 나온 위기감 극복을 위한 행보라는 게 당 안팎의 평가다. 다만 양정철 원장은 “여론조사 수치라고 하는 건 항상 출렁거리기 마련”이라며 “여론조사 수치에 급급하기 보다는 국민을 보고 멀리보고, 뚜벅뚜벅 가는 게 중요하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