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00:43
송태호, 윤리위원장 사퇴… 손학규 “착잡한 마음”
송태호, 윤리위원장 사퇴… 손학규 “착잡한 마음”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6.10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태호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이 10일 위원장직에서 사퇴한다는 뜻을 밝혔다. 송 위원장은 최근 윤리위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공정성과 편향성 논란에 휩싸이며 지속적인 퇴진요구를 받아온 바 있다. / 뉴시스
송태호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이 10일 위원장직에서 사퇴한다는 뜻을 밝혔다. 송 위원장은 최근 윤리위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공정성과 편향성 논란에 휩싸이며 지속적인 퇴진요구를 받아온 바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송태호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이 10일 위원장직에서 사퇴한다는 뜻을 밝혔다. 송 위원장은 최근 윤리위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공정성과 편향성 논란에 휩싸이며 지속적인 퇴진요구를 받아온 바 있다.

송 위원장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더 이상 내가 당 지도부 퇴진이나 당권 장악을 향한 세 싸움의 빌미가 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바른미래당 중앙당윤리위원회 위원장직을 사퇴한다”며 “손학규 대표의 부담을 덜어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윤리위원회는 대의기관 및 집행기관으로부터 독립하여 직무를 수행한다고 당헌상 규정되어 있고, 지금까지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당헌당규에 근거한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운영되어 왔다”며 “정치적 공세 앞에서는 규정이나 윤리적 가치가 무시당하는 당내 현실을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송 위원장이) 며칠 전 전화를 해서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혀서 계속 해 달라고 얘기했는데 오늘 사직서를 가지고 왔다”며 “마음이 착잡하다”고 했다.

그는 “송 위원장과 오랫동안 가까이 지냈고, 인격적으로나 쌓아온 덕망이나 우리나라 어떤 분에게도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나와 개인적으로 가깝다는 이유로 논란이 되고 이런 훌륭한 분을 정쟁 속에서 잃게 돼 마음이 아프다”고 심경을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