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17:24 (화)
한국당 공천혁신안, 현역 40% 이상 ‘물갈이’ 관측
한국당 공천혁신안, 현역 40% 이상 ‘물갈이’ 관측
  • 은진 기자
  • 승인 2019.07.2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인 신상진 의원은 “과거 총선 때도 현역 의원 교체 비율이 30~40%는 됐다. 그것보다는 더 돼야 될 것 같다”고 했다. / 뉴시스
신정치혁신특위 위원장인 신상진 의원은 “과거 총선 때도 현역 의원 교체 비율이 30~40%는 됐다. 그것보다는 더 돼야 될 것 같다”고 했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가 준비하고 있는 21대 총선 공천혁신안에 따르면 현역 의원들이 40% 이상 교체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특위 위원장인 신상진 의원은 “과거 총선 때도 현역 의원 교체 비율이 30~40%는 됐다. 그것보다는 더 돼야 될 것 같다”고 했다.

신 위원장은 26일 불교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율을 몇 퍼센트라고 딱히 정확히 말씀드릴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면서도 ‘예년 수준인 30~40%보다 높은 수준으로 봐야 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막말·탈당 등 해당행위 전력이 있는 현역 의원에 30% 감점 방침에 대해서는 “이유 없이 감점을 하는 것은 아니다. 과거에 경선 탈락 후 탈당을 했다든가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았다든가 성범죄나 탈세, 병역기피 등 특수한 경우에 감점이나 부적격 대상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치신인과 맞설 현역이 있다면 현역은 20대 총선 막장 공천, 탄핵 사태 등 책임질 부분들이 많다. 그래서 (현역보다) 신인을 많이 영입하는 공천이 돼야겠다는 게 일반 민심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 위원장은 “그동안 공천 과정이 저희 당뿐 아니라 많은 정당에서 국민의 공감과 눈높이에 맞추기보다는 당내 실세들의 전횡으로 이뤄진 경우가 많다”며 “성공한 경우도 있고 실패한 경우도 있지만 이번에 국민 공감을 받고 공천을 통해 지지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공천룰, 시스템에 의한 공천(이어야 하고), 어떤 사람에 의한 사람 심기가 안 되도록 역점을 두고 (공천안을) 마련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이 우리공화당 측 인사와 만나 일부 지역구에서 ‘연합 공천’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제 생각에는 지금 얘기할 단계도 아니고 아마 왜곡된 얘기일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보수대통합이 중요하긴 하지만, 어떤 지역은 우리가 몇 석, 우리공화당이 몇 석, 바른미래당이 몇 석 이런 식의 보수대통합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한국당은 우리공화당과의 공천 논의 보도에 대해 “사무총장으로서 선거연대 논의는 없었다”고 반박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