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1:00
SK텔레콤, ‘차별화 기술’로 실내 5G 속도 높인다
SK텔레콤, ‘차별화 기술’로 실내 5G 속도 높인다
  • 최수진 기자
  • 승인 2019.08.0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5GX 인빌딩 솔루션’ 개발에 성공했다. /SK텔레콤
SK텔레콤이 ‘5GX 인빌딩 솔루션’ 개발에 성공했다. /SK텔레콤

시사위크=최수진 기자  SK텔레콤이 ‘5GX 인빌딩 솔루션’ 개발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실내 5G 속도는 기존 대비 2배 향상될 전망이다.  

7일 SK텔레콤은 자사 ICT기술센터 내 국내 중소 장비 제조사들과의 협력을 위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기술 개발 및 최종 성능 검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분당사옥 상용망에 '5GX 인빌딩 솔루션’을 시범 적용됐으며, 올해 3분기 이후부터 상용망에 본격 적용된다.

이번에 개발한 솔루션에는 ‘4Tx-4Rx’ MIMO(다중입출력)를 지원하는 ‘액티브 안테나’ 기술이 세계 최초로 적용됐다. '4Tx-4Rx’ MIMO기술을 활용하면 소형 실내 기지국인 ‘5G 스몰셀’에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를 각각 4개 탑재할 수 있다. 기존각각 2개의 송수신 안테나를 갖고 있는 '2Tx-2Rx’ MIMO 기술 대비 데이터 전송속도가 약 2배 빨라 실내에서도 기가(Gbps)급 속도를 즐길 수 있다.

또한, 기지국이 처리할 수 있는 데이터 처리 용량도 LTE 대비 최대 16배까지 늘어나, 지하철이나 쇼핑몰 등 인구 밀집 지역에서도 지연 없이 원활한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5G 시대가 본격화되면 총 트래픽의 80%가 실내에서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파가 닿기 힘든 실내나 지하철 등 인구가 밀집된 지역에서도 고객들이 끊김 없는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