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3:57
346만명… 급증하는 5G 가입자, 서비스 품질은 ‘글쎄’
346만명… 급증하는 5G 가입자, 서비스 품질은 ‘글쎄’
  • 박설민 기자
  • 승인 2019.11.0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의 가입자 수는 이제 350만명에 육박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개선해야할 문제들이 존재한다.

시사위크=박설민 기자  국내 초고속 이동통신 5G의 가입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통신업계 관계자들은 연말까지 500만명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5G서비스의 안정화와 고객 만족도를 위해선 아직 갈 길이 멀다는 지적이다.

◇ 가입자 수 346만명, 그러나 사용자 4명 중 3명은 ‘불만족’

10월 3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무선 통신서비스 통계 현황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전체 국내 5G 가입자 수는 전월(279만4,536명) 대비 67만2,248명 증가한 346만6,784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 대비 약 24%로 대폭 증가한 수치다.

통신사 별 가입자 점유율은 SK텔레콤이 1,536,599명으로 44.3%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KT가 105만5,160명으로 30.4%를, LG유플러스가 87만5,025명으로 25.2%를 기록했다. 

가입자 수 급증은 통신 3사가 마케팅에 얼마나 공을 들이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방증이다. 통신 3사는 지난 4월 5G 상용화 초기에 신규 단말에 대한 보조금 출혈 경쟁으로 도마에 올랐다. 공시지원금을 기습 상향하거나 일부 유통 판매점에서는 일명 ‘공짜폰’과 함께 ‘페이백’까지 진행됐다. 이런 과도한 출혈 경쟁은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되기도 했다.

문제는 급증하는 가입자 수 대비, 서비스 품질 만족도가 반비례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참여연대가 10월 31일 발표한 ‘5G 이동통신 서비스 이용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5G 이용자 4명 중 3명이 서비스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 171명 중 매우 불만족이 47.95%, 불만족 28.65%, 보통 11.70%, 만족 5.26%, 매우 만족 6.43%으로 집계됐다. 

참여연대의 관계자는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현재 5G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협소한 이용 지역과 통신 오류, 너무 비싼 요금제 등이 주요 원인”이라며 “정확한 이용 가능 지역 안내, 통신 불량 및 오류에 대한 보상과 더불어 중저가 요금제 마련돼야 할 것”라고 밝혔다.

◇ 기지국 수도권 편향과 지방 지역별 편차 현상도 문제

5G 기지국이 수도권 쪽에 몰려있는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앙전파관리소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9월 2일 기준 국내 구축된 5G 기지국 수가 수도권이 지방에 비해 훨씬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7만9,485국 중 서울 2만3,181국, 인천 3,628국, 경기 1만7,516국 등으로 총 4만4,325국이 수도권에 구축됐다. 이는 전체 기지국의 55.8%에 해당하는 수치다. 반면 충북 1,378국, 충남 1,975국, 전북 1,776국, 전남 1,253국, 제주 1,018국 등 지방의 대다수 지역은 2,000국도 설치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지방으로 거주하거나 업무를 보러가는 이용자들은 통신불량, 먹통 등의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이용자들 사이에서 “가입자 확보에만 열을 올릴 것이 아니라, 서비스 품질을 높이는 데 힘을 쏟으라”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이에 대해 통신업계의 관계자는 “최근 개통을 시작한 5G 서비스는 아직까지 초기 단계로 이용자가 다수 포진된 도심 지역부터 외곽 지역으로 기지국을 확대하고 있다”라며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해 전체 인구의 93%를 차지하는 85개시의 동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커버리지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