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23:09
손학규 "'조국' 계기로 보수통합 외칠 때 아냐"
손학규 "'조국' 계기로 보수통합 외칠 때 아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09.1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요구와 함께 제기되는 야권 보수통합설과 관련, "조 장관 사태를 계기로 보수통합을 외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반대가 정치 운동으로 퇴색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정권 타도 운동을 벌이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반성하라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다른 정당과 연대하지 않겠다"며 "(조국 반대 운동)이 또 하나의 이념 갈등으로 확대되고 진영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 장관에게 제기된 사모펀드·자녀 입시 부정 등 갖가지 의혹과 관련해 "사실로 밝혀지면 문 대통령의 도덕성에 치명타가 될 것이 명약관화하다"며 "조 장관의 문제가 문 정권의 '루비콘 강'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국민과 싸우려 하지 말고 국민과 함께 나라를 제대로 이끌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