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3:22
‘조국 국감’ 노리는 한국당, 증인 채택 난항 예상
‘조국 국감’ 노리는 한국당, 증인 채택 난항 예상
  • 은진 기자
  • 승인 2019.09.2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이 정기국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총공세를 벌일 계획이다. / 뉴시스
자유한국당이 정기국회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에 대한 총공세를 벌일 계획이다.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다음달 2일부터 21일까지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열린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규탄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조 장관 의혹 관련 인물들을 대거 증인으로 신청해 ‘제2의 인사청문회’ 효과를 보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의 증인 요구에 맞서고 있어 향후 협상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국정감사 때 대부분의 상임위에서 조 장관 관련 이슈를 다루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6이 있었던 조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지 못했다는 판단에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결국 조국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에 대한 진상규명을 할 수밖에 없다. 시간이 지날수록 조국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의 몸집이 커지고 복합화 되고 있다”며 “상임위별로 관련해 (의혹) 조사를 해보니까 정무위원회는 조국 가족 사모펀드, 기획재정위는 불법 재산 불리기 세무조사, 교육위에선 딸 스펙 조작과 웅동학원 문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에서는 조국 이슈 실검(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이 있다. 거의 전 상임위에서 관련 이슈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고 했다.

한국당은 조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 조 장관의 동생 조모씨를 비롯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 장영표 단국대 교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장, 서울대 환경대학원장 등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된 인물을 대거 증인으로 신청한 상황이다. 상대적으로 관련성이 적은 상임위에서도 최대한 ‘조국 이슈’를 끌고 가겠다는 전략을 세워 증인 신청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여당의 ‘조국 감싸기’가 도를 넘고 있다. 각 상임위 별로 조국과 관련된 증인채택과 국회 차원의 인상규명이 필요하지만, 여당은 모든 상임위에서 증인채택을 일체 거부하고 있고 논의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며 “이번 국정감사는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다. 정치의 블랙홀 조국에 관한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 없이는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경고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