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3:22
황교안 "공수처는 '친문보위부'" 맹비난
황교안 "공수처는 '친문보위부'" 맹비난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자유한국당은 21일 정부여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친문(親文) 보위부'이자 '검찰 개혁 위장 수단'으로 평가절하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이 발표한 예산안을 비롯해 국정 전반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은 친문보위부 공수처를 검찰 개혁으로 위장하고 독재 연장용 선거법 개정까지 밀어붙이고 있다"며 "국민들은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국정 파탄으로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극심한 고통과 좌절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은 국민의 명령을 짓밟고 국정을 파탄의 길로 끌고 가고 있다"며 "대통령은 경제 폭망에 대한 반성도 사죄도 하지 않고 대국민 쇼만 하면서 실패한 정책을 계속 고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연평도까지 들먹이는 북한 갑질에는 한마디 말도 못하면서 대통령은 주한외교단 앞에서까지 공동 올림픽 타령을 했다"며 "종북세력이 미대사관을 습격했는데도 문 정권의 경찰은 70분간 눈치만 보면서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준엄한 명령은 국정을 바꾸라는 것"이라며 "민부론과 같은 경제 살리는 정책, 당당하고 강한 안보정책 등 올바른 국정 운영으로 돌아오라는 것이다. 대통령이 끝내 좌파독재의 길로 간다면 한국당은 국민과 함께 더 강력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권이 발표한 예산안도 저격했다. 황 대표는 "문 정권이 513조가 넘는 '초수퍼 예산안'을 내놨다"며 "국정 파탄으로 국민 총선 심판이 눈앞에 다가오니 현금 살포로 표를 사려는 '악성 수퍼 선심 예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한국당은 가짜 일자리 예산 등 총선용 선심 예산을 낱낱이 찾아내 국민에게 고발하고 반드시 삭감할 것"이라며 "민생에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진짜 경제 민생 예산으로 바꿔내겠다"고 주장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