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10:47
한국당, 나경원·오세훈 공천 확정... '한강벨트' 구축 시동
한국당, 나경원·오세훈 공천 확정... '한강벨트' 구축 시동
  • 이경아 기자
  • 승인 2020.02.14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서로 웃으며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전 원내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서로 웃으며 악수를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이경아 기자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13일 4·15 총선 한국당 후보로 서울 광진을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동작을에 나경원 전 원내대표를 각각 확정했다. 공관위가 출범한 후 내린 첫 공천 결정이다. 이와 함께 서울 동대문갑에 허용범 전 국회도서관장, 경기 성남 중원에 신상진 의원도 확정됐다. 

김형오 한국당 공관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수 신청 후보 중에서 오세훈(광진을), 나경원(동작을), 허용범(동대문갑)과 오늘 면접을 본 신상진(성남중원) 후보 지역은 사실상 확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공관위는 단수 공천 신청자이면서 해당 지역에 대체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후보가 없다고 판단해 빠른 결정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나 전 원내대표는 17대 국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이어 18대 서울 중구을, 19·20대에 동작을에서 당선된 4선으로 전국적 인지도가 높은 스타 정치인이다. 나 의원의 여당 측 후보는 현재 공천심사가 진행 중이다.  

오 전 시장은 지난해 당 대표 경선에서 패배한 뒤 광진을 지역구로 거취를 옮겨 민심을 다졌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대결이 예상됐으나, 추 의원이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면서 아직 상대가 정해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 이들은 모두 서울 등 수도권 지역구에 공천을 받았다. 발 빠른 공천을 통해 한국당의 총선 전략인 ‘한강벨트’ 구상을 구축하는 시도로 분석된다.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나 전 원내대표와 오 전 시장 등 대선급 인재들을 한강 근처 지역구에 투입해 서울과 수도권에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게 한국당의 그림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