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05:35
코트라, 해외 무역관 잇단 성 비위 사건… 권평오 사장 인권경영 ‘찬물’
코트라, 해외 무역관 잇단 성 비위 사건… 권평오 사장 인권경영 ‘찬물’
  • 이미정 기자
  • 승인 2020.10.12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 해외무역관들의 성 비위 사건 등 이어지고 있어 조직 내부의 도덕적 해이가 도마 위에 올랐다. /코트라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국정감사 시즌을 맞아 각 주요 공공기관들의 성 비위 제재 실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몇 년간 다수의 공공기관들이 내부 성 비위 행위 근절에 목소리를 높여왔지만 문제 행위 적발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아울러 기관장의 쇄신 의지와 달리, 가해 직원 징계 과정에서 솜방망이 처벌 논란이 휘말린 곳도 적지 않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코트라)도 그 중 하나다. 

◇ 지난해 해외 무역관, 성폭행·성희롱 사건 잇따라 

코트라는 국내 외 기업 간 투자 및 산업·기술 협력을 지원하는 공공기관이다. 최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은 해외에 근무하는 코트라 해외무역관들의 도덕적 해이가 도를 넘었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직장 내 갑질과 성 비위 사건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코트라는 지난해 성 비위 사건이 연달아 발생해 빈축을 산 바 있다. 구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코트라 프랑스 파리무역관장으로 근무하던 A씨는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아울러 지난해 9월에도 해외 무역관의 성 비위 사건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코트라의 말레이시아 수도 코알라룸푸르 무역관이 B씨가 현지직원을 성희롱 해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것이다. 

코트라 감사실의 조사 결과, B씨는 수출상담회가 끝난 뒤 여직원에게 강제로 술을 권하고 예쁘다며 손을 잡는 등의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실은 해당 회식 자리에 동석했던 직원의 증언 등을 통해 B씨의 성희롱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B씨가 평소 여직원의 블라우스를 들춰 바지스타일을 확인하고, 어깨에 팔을 올리는 등의 행위를 했다는 다른 직원의 진술도 확보했다.

이에 코트라는 감사를 통해 “현지직원을 대상으로 한 성희롱 행동을 했고 개인의 품위를 유지하지 못했으며 공사의 명예가 훼손될 행위를 했다”고 결론을 내렸다.

◇ 성희롱 가해 직원, 견책 처분… “제 식구 감싸기식 ‘솜방망이 처벌’”

하지만 코트라는 B씨에 대해 비교적 가벼운 징계인 ‘견책’ 처분을 내렸다. 구 의원에 따르면 코트라 감사실은 비위 행위가 정도가 약하고 경과실이라는 것을 이유로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구 의원은 솜방망이 처벌이라고 비판했다. 구 의원은 “대한민국을 대표해 해외에서 활동하는 코트라 직원의 성폭행, 성희롱과 직장 괴롭힘 등 불미스러운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코트라 감사실은 제식구 감싸기식 솜방망이 처분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사진)은 인권 가치를 주요 경영 메시지로 강조해왔지만 내부에선 성비위 사건이 잇따르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코트라

코트라는 현재 86개국에 127개 무역관이 설치되어 있으며 총 5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무역관별로 본사 파견 직원은 2~3명 정도이고 나머지 직원은 현지에서 채용한 직원이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그간 인권경영을 강조해왔다. 코트라 홈페이지에 공개된 CEO 윤리·청렴 메시지를 통해 그는 “근로자의 ‘인권’은 언제나 보호되어야 한다”며 “갑질, 힘희롱, 성 관련 비위 등 인권이 무시되는 상황은 예방책과 해결책을 계속 고민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잇단 성 비위 사건으로 이러한 인권경영 메시지도 흔들리고 있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