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1 00:09
이건희 빈소 찾았던 총수들, 코로나19 음성에 안도
이건희 빈소 찾았던 총수들, 코로나19 음성에 안도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11.0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 뉴시스
지난달 26일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취재진이 몰려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던 재계 총수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가운데 현재까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재계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고 있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전날 오전 받은 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 음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최 회장은 지난 4일 방역 당국의 안전 안내 문자를 받고 방역 지침에 따라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 언론사 기자가 지난달 26일 이 회장의 빈소를 취재한 것으로 드러나자 방역 당국은 “10월 26일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방문자는 가까운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의 안내 문자를 보냈다.

이날은 전날 별세한 이 회장을 애도하기 위해 정‧재계와 문화, 예술, 체육계 등 각계각층 인사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또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음성 판정을 받고 정상 근무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택에 머물렀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외에도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부사장,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 등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아직 검사 결과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