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넷플릭스 접수한 ‘스위트홈’, 전 세계 2,200만 가구 시청
2021. 01. 20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전 세계 2,200만 가구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전 세계 2,200만 가구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전 세계 유료 구독 가구 수 2억 개를 돌파한 가운데, 한국 오리지널 시리즈 ‘스위트홈’이 전 세계 2,200만 가구의 선택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넷플릭스가 공개한 2020년 4분기 실적에 따르면, 넷플릭스 유료 구독 가구는 전 분기 대비 약 850만 개가 늘어나 사상 처음으로 2억 개를 넘어섰다. APAC(아시아 태평양)가 지난 4분기 동안 930만 개의 유료 구독 가구 순증을 이끌어내며 1,490만 개의 유료 구독 가구 순증을 기록한 EMEA(유럽중동아프리카)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구독 가구 수를 보유하게 됐다. 

이번 실적 발표에는 넷플릭스가 한국 창작자들과 함께 제작한 ‘스위트홈’이 거둔 성과도 포함돼 눈길을 끈다. 지난해 12월 18일 공개된 ‘스위트홈’은 평범한 사람이 마음속 깊이 간직했던 욕망이 표출된 괴물로 변한다는 흥미로운 소재와 괴물들의 강렬한 비주얼,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작품 공개 이후 첫 4주 동안 전 세계 2,200만 유료 구독 가구가 ‘스위트홈’을 시청했다. 이는 ‘아리스 인 보더랜드’(1,800만), ‘셀레나’(2,500만), ‘오늘도 크리스마스’(2,600만) 등 같은 시기에 공개된 로컬 오리지널 작품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결과로 이목을 끈다. 

김민영 넷플릭스 한국‧동남아시아‧호주 및 뉴질랜드 콘텐츠 총괄 VP는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한국의 ‘스위트홈’이 국경과 언어의 장벽을 넘어 전 세계가 함께 이야기할 거리를 제공했다는 점에 매우 감사하다”고 전했다.

넷플릭스는 지난 2015년 이후 현재까지 한국 콘텐츠에 약 7,700억 원을 투자하며 창작 생태계와 동반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김민영 총괄 VP는 “넷플릭스는 앞으로도 국내 창작가들과 함께 더욱 즐거운 콘텐츠를 발굴하고 소개하는 여정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