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기자의 줌인
‘선배, 그 립스틱’ 이현욱의 새로운 눈빛
2021. 01. 25 by 이민지 기자 sisaweek@daum.net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이현욱 /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이현욱 /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시사위크=이민지 기자  배우 이현욱이 장르물을 벗고 로맨스에 도전한 가운데,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연출 이동윤·라하나, 극본 채윤)는 화장품 회사 ‘끌라르’에서 일하는 청춘 남녀의 밀당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이현욱은 극 중 ‘끌라르’ 마케팅 팀장 이재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재신은 이중적인 면모를 지닌 캐릭터다. 훈훈한 외모와 친절한 성격, 완벽한 일 처리 능력으로 직장 내에서는 좋은 상사, 좋은 직원이나, 실상은 예비 신부가 있음에도 부하직원과 연애하는 철면피다. 이현욱은 이런 이중적인 면모를 섬세하게 풀어내 극의 몰입감을 더하고 있다.

이재신으로 분해 신선함을 자아내고 있는 이현욱 /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이재신으로 분해 신선함을 자아내고 있는 이현욱 /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방송화면 캡처

이현욱은 여자친구 윤송아(원진아 분)와 예비 신부 이효주(이주빈 분) 앞에서의 모습을 상반되게 그려낸다. 먼저 윤송아와 있을 때 이재신은 다정다감한 남자친구 그 자체다. 회식하는 여자친구에게 찾아가 먼저 안기면서 애교를 부리기도 하고, 윤송아가 서운해할 땐 “여행 갈까?”하고 눈치를 살피기도 한다. 이현욱은 ‘남자친구’로서의 이재신을 ‘스위트한’ 눈빛, 부드러운 말투로 표현해 여성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반면 예비 신부 이효주와 있을 때는 무미건조한 모습으로, 이재신의 이중적인 성향을 어필한다. 무언가를 숨기고 있는 듯한 눈빛과 분위기를 선보이며 이현욱은 이재신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비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드라마 곳곳에 등장하는 ‘직장인’으로서의 모습들을 담백하면서도 현실적으로 소화해 캐릭터를 한층 입체적으로 만들어내고 있다.

장르물에서 존재감을 드러내 온 이현욱 /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캡처
장르물에서 존재감을 드러내 온 이현욱 / OCN ‘타인은 지옥이다 방송화면 캡처

2010년 영화 ‘가시심장’으로 데뷔한 이현욱은 2014년 SBS 드라마 ‘쓰리 데이브’를 통해 안방극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2019년 OCN ‘타인은 지옥이다’로 드라마 첫 주연에 도전, 속을 알 수 없는 섬뜩한 눈빛으로 유기혁 역을 그려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이 밖에도 JTBC ‘모범형사’, OCN ‘써치’ 등에 출연해 존재감을 드러냈다.

재발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동안 장르물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만큼, 이재신으로 분한 이현욱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신선함으로 다가가는 분위기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로 새로운 눈빛을 보여준 그가 남은 방송에서 어떤 모습들을 더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