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20:05 (수)
나이지리아, 도둑 의심 대학생 ‘화형식’ 충격
나이지리아, 도둑 의심 대학생 ‘화형식’ 충격
  • 김민성 기자
  • 승인 2012.10.10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지리아에서 도둑으로 의심받은 대학생 4명이 주민들에 의해 산채로 화형을 당하는 충격적인 일이 발생했다.
 
8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나이지리아 남부 포트 하코트 알루 마을의 지도자를 포함한 주민 13명이 대학생들을 집단 처형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숨진 대학생들은 노트북 컴퓨터와 휴대전화기 등을 훔쳤다는 이유로 주민들에게 붙잡혀 끔찍한 폭행을 당했다. 뿐만 아니라 주민들은 이들을 처형하는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유튜브에 공개했다.
 
주민들이 공개한 동영상에는 목에 타이어를 낀 4명의 청년들이 알몸인 상태로 각목 등으로 머리를 맞는 장면이 담겨있다. 이어 동영상은 목숨이 붙어있는 청년들의 몸에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붙이는 처참한 장면으로 이어진다.
 
이와 관련 BBC는 숨진 대학생들이 채무자에게 돈을 받기 위해 현지를 방문했다가 오히려 절도범으로 몰렸다고 학교 급우의 말을 빌어 전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마을 주민이 종종 강도범 등을 붙잡아 몰매를 때려 경종을 울리기도 한다고 BBC는 덧붙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