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스페셜뉴스
[초선의원에게 묻다③ 인상깊은 사건] 박근혜 탄핵-남북정상회담 순
2019. 01. 04 by 최영훈 기자 choiyoungkr@sisaweek.com

20대 국회 초선의원들이 의정활동 3년차를 맞았다. 전직 대통령 탄핵소추와 조기대선, 지방선거, 남북정상회담까지. 이들의 지난 3년은 유독 빠르게 지나갔다. 초선의원들이 평가하는 20대 국회는 어떨까. 국회법보다 여야 합의를 우선하는 독특한 속성, 당론과 자기소신이 부딪힐 때의 난감함 등 쉽지 않은 국회 생활 속에서도 당선 때의 초심을 유지하고 있을까. <시사위크>는 초선의원 137명에게 소회를 물었다. <편집자 주>

어떻게 조사했나

초선의원 대상 설문조사는 총 11개 문항으로 구성했으며 익명으로 진행했다. 본인의 의정활동에 대한 자체평가, 공약 실현도, 국회의원 정수 확대, 국회가 갖고 있는 문제, 내년도 각 정당의 과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국회연설 환영 여부, 가장 인상 깊었던 사건, 재선 도전 의향 등 8개 항목은 객관식으로, 존경하는 재선 이상 선배 의원과 친해지고 싶은 동료 초선의원 등 2개 항목은 주관식으로 물었다. 의정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선택형으로 답할 수 있게 했다.

설문조사는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올해 1월 4일까지 진행했다. 20대 국회 초선의원 137명 중 82명이 응답해 응답률 59.8%를 기록했다. 대상은 더불어민주당 66명, 자유한국당 42명, 바른미래당 14명, 민주평화당 7명, 정의당 4명, 민중당 1명 등 각 정당 소속과 무소속 3명이었다. 참고로 20대 국회 구성상 민주당 소속 초선의원이 가장 많기 때문에 민주당 의견이 과대대표될 수 있는 여지가 있다.

시사위크가 20대 초선 국회의원들에게 '국회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사건'에 대해 물어본 결과 압도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꼽았다. /뉴시스
시사위크가 20대 초선 국회의원들에게 '국회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사건'에 대해 물어본 결과 압도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꼽았다. 사진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에서 가결된 직후 헌법재판소에 제출하는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20대 국회에 입성한 초선 의원들이 꼽은 가장 위기의 순간이었다.

<시사위크>가 초선의원들에게 ‘국회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사건’에 대해 물어본 결과, 압도적으로 탄핵(62.2%)을 꼽았다. 뒤이어 남북정상회담(22%), 다당구도 성립(14.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회 연설(1.2%)이라고 답했다.

의정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묻는 주관식 질문에도 일부 의원들은 ‘탄핵’, ‘탄핵 전후의 상황’, ‘탄핵과 분당 시’라고 대답했다.

이 같은 설문조사 결과에 박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원내지도부를 이끌었던 사령탑들도 공감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전 원내대표는 4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가장 큰 사건”이라며 “당시 초선 의원들은 국회에 들어온 1년차에 엄청난 일들을 감당했어야 하니 상당히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여당인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정진석 당시 원내대표는 “고통스러운 순간으로 기억한다”고 소회했다. 그는 4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반추해보면 모두가 책임을 다했는지에 대해 자문하게 될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원내 3당이었던 국민의당(현 바른미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 역시 “(당시) 야당 내에서도 초선 의원들이 ‘박 전 대통령을 탄핵해야 하느냐’는 시대정신에 헷갈려 하는 분도 있었다”라고 말한 뒤 “결국 (초선 의원들도) 함께 (탄핵에 동참)했지만, 좀 더 개혁적이고 진취적으로 하는 국회의원이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20대 초선 국회의원들은 '의정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라는 질문에 '탄핵', '소통의 어려움', '소모적 정쟁'을 꼽았다. /그래픽=시사위크
20대 초선 국회의원들은 '의정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라는 질문에 '탄핵', '소통의 어려움', '소모적 정쟁'을 꼽았다. /그래픽=시사위크

◇ 이색답변도 속출

<시사위크>는 20대 국회 초선 의원들에게 ‘의정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도 물었다. 주관식으로 물어본 만큼 이색적인 답변도 많았다. 주요 답변으로는 ‘탄핵’과 ‘소통의 어려움’, ‘소모적 정쟁’을 꼽았다.

소통의 어려움을 꼽았던 의원들은 ‘당 지도부에 큰 마음먹고 쓴소리 했는데, 너그럽게 받아들이기 보다 화낼 때’, ‘불합리한 당론을 요구할 때’,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선민후당이 아니라 개인 이익에 올인할 때’ 등이라고 답했다.

특이한 답변을 한 초선 의원도 있었다. 일부 의원들은 ‘지금’, ‘과도한 지역구 행사’, ‘늘 일정이 너무 많은 것’, ‘지난해 대선 경선 끝나고 앙금이 남아있을 때’, ‘지역 행사에서 지역주민으로부터 처음 본다거나 나이가 많은 것에 대해 무례하게 상처주는 말을 들을 때’ 등을 의정활동 중 가장 힘들었던 순간으로 꼽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