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12월 극장가도 ‘마블리 천하’… 마동석의 존재감
2019. 11. 0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올겨울 극장가를 장악할 마동석. /빅펀치이엔티
올겨울 극장가를 장악할 마동석. /빅펀치이엔티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올겨울 극장가도 ‘마블리 천하’다. 배우 마동석이 두 편의 영화로 관객 취향 저격에 나선다. 마동석 주연의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김병서)과 ‘시동’(감독 최정열)이 12월 개봉을 확정했다. 재난 액션부터 유쾌한 코믹까지, 장르도 달라 다채로운 마동석의 매력을 만날 수 있다.

충무로 대표 ‘소배우’ 마동석은 올해도 ‘열일’ 행보를 이어왔다. 지난 5월 ‘악인전’(감독 이원태)으로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고, 손익분기점(200만)을 훌쩍 넘긴 336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도 성공했다. OCN ‘나쁜 녀석들’(2014) 스핀오프 버전인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감독 손용호)도 450만 관객(손익분기점 300만)을 돌파, 추석 극장가를 장악했다.

연기면 연기, 흥행이면 흥행 다 되는 마동석은 ‘백두산’과 ‘시동’으로 다시 한번 스크린 장악을 예고, 기대를 높이고 있다.

먼저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재난 액션 영화다.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과감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마동석·이병헌·하정우·전혜진·배수지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주목받고 있는 작품이다.

영화 ‘백두산’이 12월 개봉을 확정했다. /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백두산’이 12월 개봉을 확정했다. / CJ엔터테인먼트

재난 액션 장르지만, 마동석표 액션은 볼 수 없다. 대신 그동안 보지 못한 마동석의 새로운 얼굴을 만날 수 있다. 극 중 그는 백두산 화산 폭발 전문가 지질학 교수 강봉래 역을 맡았다. 파워풀한 액션과 웃음기를 쏙 빼고, 진지하고 지적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그의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아진다.

‘시동’에서는 ‘마블리’ 특유의 유머러스함과 사랑스러운 매력을 볼 수 있다. 조금산 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시동’은 정체불명 단발머리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 분)을 만난 어설픈 반항아 택일(박정민 분)과 무작정 사회로 뛰어든 의욕충만 반항아 상필(정해인 분)이 진짜 세상을 맛보는 유쾌한 이야기를 그린다.

마동석이 영화 ‘백두산’과 ‘시동’으로 관객과 만난다. 사진은 ‘시동’ 런칭 포스터. /NEW
마동석이 영화 ‘백두산’과 ‘시동’으로 관객과 만난다. 사진은 ‘시동’ 런칭 포스터. /NEW

영화에서 마동석은 택일이 일하게 된 장풍반점의 정체불명 주방장 거석으로 분한다. 6일 공개된 런칭 포스터에서 마동석은 청량한 하늘을 배경으로 개성을 뽐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단발머리 스타일을 한 채 밝게 미소를 짓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비주얼만으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내고 있는 마동석. ‘시동’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현재 마동석은 마블 스튜디오의 새 영화 ‘이터널스’ 촬영차 해외에 머무르고 있다. 마동석 소속사 빅펀치이엔티 관계자는 <시사위크>에 “마동석이 현재 ‘이터널스’ 촬영차 스페인에 머무르고 있다”면서 “내년 상반기 입국 예정”이라고 전했다.

할리우드로 잠시 떠난 마동석이지만, 국내 극장가에서 그의 존재감은 여전히 독보적이다. ‘악인전’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연타석 홈런을 기록한 마동석이 ‘백두산’ ‘시동’까지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