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수민의 ‘알레오 K리그’
2020 K리그에 2002 레전드 온다
2020. 01. 03 by 이수민 기자 sooomiiin@hanmail.net
2002 레전드들이 K리그 감독으로 그라운드에 복귀하고 있다. (오른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남일 성남FC 감독,
2002 레전드들이 K리그 감독으로 그라운드에 복귀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김남일 성남FC 감독, 설기현 경남FC 감독, 최용수 FC서울 감독, 유상철 인천유나이티드 명예감독./뉴시스·경남FC

시사위크=이수민 기자  2002년.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잊지 못할 그해, 그라운드를 누비던 선수들이 세월이 흘러 다른 모습으로 K리그 팬들을 찾아오고 있다. 2002 월드컵 레전드들이 이제는 감독으로 더 높은 곳을 조준하고 있는 것이다.

‘원조 명가’로 불리는 성남FC(구 성남일화)는 지난 시즌 1부리그 승격 후 9위의 성적을 거둔 남기일 감독 후임으로 김남일 신임감독을 선임했다. 김남일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국가대표팀 코치를 지낸 후 지난 시즌 K리그2 전남드래곤즈 코치 등을 역임했다.

김남일 감독은 A매치 98경기와 세 차례 월드컵을 경험한 한국축구의 레전드다. 짧은 기간이지만, 네덜란드와 러시아 등 유럽 무대 또한 경험했다. 그는 2018 러시아월드컵 국가대표팀 코치 부임 당시 “마음 같아선 (선수들에게)빠따를 치고 싶다”는 발언을 하는 등 카리스마를 지닌 감독으로 평가된다.

지난 시즌 2부리그 강등의 아픔을 겪은 경남FC는 김종부 감독의 후임으로 설기현 신임감독을 선임했다. 설기현 감독은 울리 슈틸리케 전 축구대표팀 감독 하에 코치를 지낸 후 지난 시즌 성남의 전력강화부장 등을 역임했다.

설기현 감독은 두 번의 월드컵에 참가했고, 10여년간 벨기에, 잉글랜드 등 유럽 리그를 호령한 레전드다. 설기현 감독은 유럽 무대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경남FC를 이끌며 K리그1 승격의 문을 두드릴 예정이다.

두 레전드들의 귀환에 팬들의 설렘은 커지고 있다. 그간 K리그 감독직을 역임한 2002 레전드들이 각자의 색깔로 흥미로운 스토리를 써냈기 때문이다.

이른바 ‘황선대원군’이라 불리며 외국인 용병 없이 2013년 리그를 재패한 황선홍 전 포항스틸러스 감독, FC서울의 황금기를 이끌었고 현재도 팀을 이끌고 있는 최용수 FC서울 감독, 지난 시즌 극적인 드라마를 써내며 잔류에 성공한 유상철 인천유나이티드 명예감독 등이 선수가 아닌 감독으로 이름을 날렸다.

감독 외 주요 보직을 맡아 온 2002 레전드들도 있다. 이천수 인천 전력강화실장은 지난 시즌 유상철 감독을 보좌했고, 이을용은 FC서울 감독대행을 거쳐 제주유나이티드의 수석코치로 활약했다. 여기에 차두리는 최근 FC서울의 유소년팀인 서울 오산고등학교 감독에 선임되기도 했다.

김남일, 설기현 두 감독은 모두 프로에서 첫 감독으로 새 도전에 나선다. 김남일 감독은 성남의 명가 재건, 설기현 감독은 구단의 1부리그 승격이라는 중책을 맡았다. 2002년, 팬들의 가슴을 뛰게 한 두 레전드들이 올 시즌 또 어떤 드라마를 선사할지 주목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