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북한군부터 촌구석 형사까지… 곽도원, 여름 극장가 접수
2020. 07. 24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곽도원이 여름 극장가 접수에 나선다. /뉴시스
곽도원이 여름 극장가 접수에 나선다. /뉴시스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배우 곽도원이 극장가 최대 성수기로 꼽히는 여름 시즌에 무려 두 편의 영화로 관객과 만난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과 ‘국제수사’(감독 김봉한)를 통해서다. 강렬한 카리스마부터 짠내 나는 코믹 연기까지, 극과 극의 열연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먼저 오는 29일 개봉하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으로 관객 앞에 선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2017년 개봉해 445만 관객을 동원한 ‘강철비’의 상호보완적 속편이다.

‘강철비’에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곽철우를 연기했던 곽도원은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는 북한 호위총국장 박진우로 분해 또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극 중 박진우는 핵을 포기하고 개혁과 개방으로 가는 것은 북이 망하는 길이고, 혈맹 중국과의 동맹을 이어가는 것만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살 수 있는 유일한 선택이라 믿는 인물이다.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에서 북 호위총국장으로 분한 곽도원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감독 양우석)에서 북 호위총국장으로 분한 곽도원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곽도원은 능숙한 북한 말은 물론, 날카로운 눈빛부터 절도 있는 걸음걸이, 손의 움직임까지 이용해 호위총국장의 강인함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첫 등장부터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극의 긴장감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북미 평화협정에 반대해 쿠데타를 일으키고 세 정상을 핵잠수함에 납치해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악역임에도, 곽도원은 북한 강경파의 애국심과 신념을 설득력 있게 묘사해 몰입도를 높인다. 단순한 악의 축이 아닌, 자신의 방식으로 조국을 사랑하는 ‘인간’의 모습을 그려 호평을 얻고 있다.

곽도원은 지난 23일 진행된 ‘강철비2: 정상회담’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북 호위총국장에 대해 “악역이 아니라, 자신만의 신념이 확고한 캐릭터로 강한 이미지에 중점을 두고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 시나리오를 보고 관객들이 이 주제를 갖고 어떤 얘기를 나눌지 호기심이 컸다”며 “영화 개봉 전에도 여러 얘기들이 오가는 걸 알고 있는데, 개봉 후에 또 어떤 얘기를 나눌지 궁금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영화 ‘국제수사’(감독 김봉한)로 첫 코미디 연기에 도전하는 곽도원. /쇼박스
영화 ‘국제수사’(감독 김봉한)로 첫 코미디 연기에 도전하는 곽도원. /쇼박스

오는 8월 ‘국제수사’ 개봉도 앞두고 있다.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 병수(곽도원 분)의 현지 수사극으로, 영화 ‘보통사람’(2017)을 연출한 김봉한 감독의 신작이다.

곽도원은 ‘국제수사’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코미디 연기에 도전한다. ‘강철비2: 정상회담’과는 전혀 다른 결의 연기를 선보이며, 다시 한 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국제수사’에서 곽도원은 수사는 자격 미달, 통장은 마이너스지만 마지막 남은 수사 본능으로 똘똘 뭉친 촌구석 형사 병수를 연기한다. 카리스마 넘치는 강력팀 형사가 아닌 ‘짠내’나는 모습으로 웃음과 공감을 안길 예정이다.

여기에 ‘강철비2: 정상회담’에서 북한 말을 선보였던 그는 ‘국제수사’에서는 구수한 충청도 사투리 연기에 도전, 색다른 재미를 예고한다. 복싱부터 수중 액션은 물론, 달리고 뛰고 구르는 맨몸 액션 등 현실감 넘치는 액션 연기도 기대 포인트다.

2016년 영화 ‘곡성’을 통해 충무로 대표 반열에 오른 곽도원은 2018년 미투(Me Too) 가해자 의혹을 받은 데 이어 지난 6월 스태프 폭행설까지 휘말리는 등 여러 차례 구설수에 올라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두 사건 모두 해프닝으로 마무리됐지만,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강철비2: 정상회담’와 ‘국제수사’가 곽도원에게 다시 날개를 달아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