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능청스러운 이제훈, 코믹한 조우진… ‘도굴’, 관객 홀릴 준비 완료
2020. 10. 06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로 뭉친 (왼쪽부터) 이제훈‧조우진‧신혜선‧임원희‧박정배 감독.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로 뭉친 (왼쪽부터) 이제훈‧조우진‧신혜선‧임원희‧박정배 감독. /CJ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한국영화에서 한 번도 본 적 없던 ‘땅속 기술의 세계’가 열린다. 신선한 비주얼에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 유쾌‧상쾌한 스토리로 관객 취향 저격에 나선다. 배우 이제훈을 필두로 조우진‧신혜선‧임원희까지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도 기대 포인트다.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이다.

6일 영화 ‘도굴’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연출자 박정배 감독과 주연배우 이제훈‧조우진‧신혜선‧임원희가 참석해 작품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다. 서울 강남 한복판에 묻힌 조선 최고의 보물을 찾아 나선다는 신선한 이야기와 ‘도굴’이라는 특별한 소재가 만나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범죄오락영화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영화 ‘도굴’로 상업영화 연출 데뷔를 앞둔 박정배 감독./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로 상업영화 연출 데뷔를 앞둔 박정배 감독./CJ엔터테인먼트

이번 작품으로 데뷔하는 박정배 감독은 “한국 최초로 도굴을 소재로 한 영화이다 보니, 새로운 비주얼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기존 범죄오락영화와의 차별점을 꼽았다. 그러면서 박 감독은 흔치 않은 소재를 다루는 만큼 미술적인 부분에 가장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도굴’에서는 첫 도굴이 시작되는 황영사부터 천재 도굴꾼 강동구의 존재를 알리는 장안평 골동품 상가, 두 번째 도굴 본거지인 중국 지린성 지안시 옛 고구려 고분과 은밀한 거래가 진행되는 스카이 호텔, 마지막 도굴꾼들의 목표인 서울 강남 한복판 선릉까지 다양한 로케이션이 등장한다. 지상과 지하를 아우르며 방방곡곡 다채로운 도굴 루트를 선보일 전망이다.  

박정배 감독은 “세트로 다 지었다”며 “관객들이 생생하게 즐기면서 볼 수 있게 리얼리티에 신경을 많이 써서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화를 다룬 영화는 아니지만, 각 공간에서 등장하는 유물들은 시대 배경과 고증을 통하면서 영화적 상상력을 발휘해서 만들었다”며 “비록 소품이지만 진짜같이 보이기 위해 공을 들여 작업했다”고 강조했다.

또 박정배 감독은 캐스팅 라인업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도굴’은 이제훈부터 조우진, 신혜선, 임원희 등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뭉쳐 환상의 시너지를 완성할 예정이다. 박정배 감독은 “이 배우들이 모였다는 것이 가장 큰 관전 포인트”라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도굴’로 돌아온 이제훈(왼쪽)과 조우진. /CJ엔터테인먼트
‘도굴’로 돌아온 이제훈(왼쪽)과 조우진. /CJ엔터테인먼트

이제훈은 남다른 촉과 직감을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로 분한다. 박정배 감독은 이제훈에 대해 “처음 시나리오 받고 각색 작업을 시작하면서부터 생각한 배우”라며 “이제훈은 또래 배우들 중 연기적으론 가장 톱이지 않나 싶다. 항상 최고라고 생각했다”며 캐스팅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주로 진지하고 무게감 있는 캐릭터를 소화했던 이제훈은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능청스럽고 능글맞은 인물로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이제훈은 “그동안 보여주지 않은 모습을 ‘도굴’을 통해 다 쏟아낸 것 같다”며 “천연덕스럽게 놀 수 있는 무대가 마련되고, 배우들과 함께 정말 신나게 놀 수 있었다. 이제훈의 매력을 총집합해 발산한 작품”이라고 자신했다.

자칭 한국의 ‘인디아나 존스’이자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 역은 조우진이 맡았다. 조우진 역시 영화 ‘봉오동 전투’ ‘국가부도의 날’ ‘내부자들’ 등 그동안 작품에서 보여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는 전혀 다른 매력을 지닌 캐릭터로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조우진은 “오랜만에 정장을 벗었다”며 “지금껏 봤던 캐릭터에 비해 아주 새털같이 가벼운 인물이 되지 않을까 싶다. 이제훈과 함께 마음껏 놀아보자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코믹한 연기에 도전한 것에 대해서는 “어떤 장르든 진정성이 가장 중요한 게 아닌가 싶다”며 “분위기를 중화시켜주기도 하고 심각하게 바라보다가도 웃게 만들 수 있는 인물이면 어떨까 싶었고, 그런 지점에서 많이 고민하고 감독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캐릭터를 구축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신혜선(왼쪽)과 임원희도 함께 한다. /CJ엔터테인먼트
신혜선(왼쪽)과 임원희도 함께 한다. /CJ엔터테인먼트

신혜선과 임원희도 함께 한다. 먼저 신혜선은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으로 분한다. 한눈에 유물의 천문학적 가치를 알아보는 큐레이터로 변신한 그는 의상뿐만 아니라 말투 등 섬세한 부분까지 철저한 준비로 캐릭터의 완성도를 높였다고. 신혜선은 “윤실장 캐릭터가 지적이면서 매력적이었다”고 ‘도굴’을 택한 이유를 전했다.

이제훈은 신혜선의 지적인 매력뿐 아니라 반전 모습까지 예고해 기대를 더했다. 이제훈은 “(신혜선의) 엄청난 유머 센스에 깜짝 놀랐다”며 “고고하면서 카리스마 있는 역할로 생각하겠지만, 보면 깜짝 놀랄 거다. 정말 웃기다”고 신혜선의 활약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임원희는 삽만 있다면 어디든 땅굴을 파는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 역을 맡았다. 그는 전매특허 코믹 연기로 극 내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임원희는 “캐릭터가 너무 좋았다”며 “주인공 제안을 했어도 ‘삽다리’를 했을 거다. 그 정도로 너무 좋았다”고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또 임원희는 역대급 코믹 연기를 예고,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는 대놓고 웃기자고 생각했다”며 “예전 ‘다찌마와 리’ 이상으로 이 영화의 캐릭터를 기억해 주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더니 “삽다리를 보는 순간 ‘임원희가 저렇게 섹시했나 생각이 들 것”이라며 “집에 데려다 놓고 싶을 정도의 매력을 보여줄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첫 입봉작에서 탄탄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한 박정배 감독은 “각양각색의 매력을 지닌 배우들이 한 팀으로 모여 완성해가는 유머러스한 ‘케미’를 살리고자 집중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이어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배우와 제작진이 고생하면서 만들었다. 고생한 만큼 관객들에게 충분한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오는 11월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