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11:07
카카오, 조직 개편 마무리… 새로운 리더십 시대 연다
카카오, 조직 개편 마무리… 새로운 리더십 시대 연다
  • 송가영 기자
  • 승인 2022.03.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가 새로운 지도부를 출범시키고 조직 개편을 마무리 했다. 카카오의 기존 사업과 신사업을 동시에 확장하고 계열사들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하는 역할을 맡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장세를 유지하는데 주력할 전망이다. /카카오
카카오가 새로운 지도부를 출범시키고 조직 개편을 마무리 했다. 카카오의 기존 사업과 신사업을 동시에 확장하고 계열사들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하는 역할을 맡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장세를 유지하는데 주력할 전망이다. /카카오

시사위크=송가영 기자  카카오가 새로운 지도부를 출범시키고 조직 개편을 마무리 했다. 카카오의 기존 사업과 신사업을 동시에 확장하고 계열사들과의 협력을 강화해야 하는 역할을 맡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성장세를 유지하는데 주력할 전망이다.

카카오는 29일 주주총회를 열고 남궁훈 대표 내정자를 단독 대표로 선임하면서 단독 대표 체제를 출범시켰다. 이와 함께 김성수‧홍은택 공동체 얼라인먼트 공동센터장들은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카카오 이사회 의장은 김 공동센터장이 맡는다.

남궁 신임 대표는 한게임 창립 멤버로 △NHN USA 대표 △CJ인터넷 대표 △위메이드 대표를 거쳐 지난 2015년 카카오에 합류했다. 이후 엔진과 다음게임이 합병하며 출범한 카카오게임즈의 각자 대표를 맡아 상장까지 이끌어낸 인사다. 지난 1월 카카오 단독 대표로 내정된 이후 내부 직원들과 적극 소통하는 등의 행보를 보이며 호응을 받았다.

김성수 신임 사내이사는 지난 2000년 △온미디어 △CJ ENM △카카오M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등을 거치며 콘텐츠 비즈니스 구조 혁신과 글로벌화를 이끌어온 인사다. 카카오 공동체 얼라인먼트 공동센터장으로서 지속가능한 성장 관점에서 카카오 공동체 전반의 전략 방향을 조율하고 지원한다.

홍은택 신임 사내이사는 지난 2012년 카카오 콘텐츠 서비스 부사장으로 합류한 이후 지난 3년 간 카카오커머스를 이끌었으며 거래액 4배, 영업이익 6배 이상을 성장시킨 성과를 냈다. 소셜임팩트 관점에서 카카오메이커스를 론칭, 지난해 거래액 2,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새로운 공동 주문 모델을 만들었다.

이와 함께 카카오는 전반적인 조직 개편도 단행했다. 서비스 조직은 사업 구조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 △다음사업 △카카오&마케팅 △신사업 등 3개 부문으로 세분화했고 △기술부문 △디자인부문 △광고사업부문 △재무그룹 △경영지원그룹 △전략기획그룹 등으로 조직을 개편했다. 

특히 카카오 커머스 계열사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커머스 위원회’도 신설했다. 이는 지난해 약 3년 만에 합병한 카카오커머스의 사업을 직접 이끌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홍 신임 사내이사가 대표직을 떠날 당시 카카오 차기 지도부가 직접 사업을 이끌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새로운 리더십 출범과 기존 조직 개편까지 마무리 지은 카카오는 기존 사업들을 더욱 확장하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등 공동체들간 협력을 공고히해 올해도 성장세를 유지하는데 힘을 실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