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23:37
‘위기 or 기회’… 중국 게임검열 ‘강화’에 엇갈린 해석
‘위기 or 기회’… 중국 게임검열 ‘강화’에 엇갈린 해석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8.12.1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정부가 새로운 게임규제를 선보이면서, 업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은 몬스터헌터: 월드. / 몬스터헌터 홈페이지
중국 정부가 새로운 게임규제를 선보이면서, 업계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은 몬스터헌터: 월드. / 몬스터헌터 홈페이지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중국이 게임산업에 새로운 규제를 도입하면서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선 우리나라 게임업체의 신규 중국 진출이 제한된 상황에서 기존 자리 잡은 업체까지 피해를 볼 수 있다는 해석이 제기된다. 반면 오히려 얼어붙은 중국 게임시장의 해빙기가 시작됐다는 견해도 나온다.

10일 중국 신화통신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선전부 산하의 온라인 게임윤리위원회(이하 윤리위)가 지난 7일 베이징에서 활동을 시작하면서, ‘도덕적 해이’를 보인 온라인 게임 20개의 검토결과를 발표했다.

게임 관련 새로운 규제기관으로 등장한 윤리위는 온라인게임 및 청소년 문제 관련 다양한 정관계 인사로 구성됐다. 이들은 ‘대중에게 건강한 문화와 엔터테인먼트 제공’을 취지로 하고 있다.

윤리위는 검토결과 총 11개 온라인게임에 콘텐츠 등을 수정 지시하고, 9개 게임은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규제대상이 신규인지 기존 서비스 중인 게임인지 구체적으로 공개되진 않았다.

온라인게임에 대한 중국의 이 같은 제재는 새삼스럽진 않다. 중국 정부는 올해 3월부터 자국 게임의 허가(내자판호)도 동결한데 이어, 지난 8월엔 ‘몬스터헌터:월드’를 서비스 시작 5일 만에 중단시켰다. 또 같은 달 말경에는 ▲미성년자 게임 시간제한 및 ▲신규 온라인 게임 허가축소 등을 골자로 한 ‘온라인 게임 총량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내세운 명분은 ‘청소년 보호’ ‘도덕적 해이’ 등이다. 특히 윤리위는 ‘도덕적 해이’라는 개념을 도입해, 게임 내외적으로 규제를 강화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다만 일각에선 중국정부가 자유롭게 의사소통이 이뤄지는 게임을 불편해한다는 추측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국의 게임규제는 게임 자체 문제라기 보다 게임 내 채팅창에서 체제에 대한 비판 등이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인다”며 “주로 자유로운 의사소통이 원활한 MMORPG장르가 (제재)대상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 진출 막힌 국내 게임업계, 영향 제한적

그렇다면 중국의 이번 조치가 국내 게임업계엔 어떤 영향을 끼칠까. 대부분의 게임사들은 사드 갈등에 지난해 초부터 중국진출이 막힌 탓에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반면 이미 중국시장에 자리를 잡은 일부 게임사들은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특히 ▲중국 시장에서 던전앤파이터를 흥행시킨 넥슨을 비롯해 ▲크로스파이어 제작사 스마일게이트 ▲미르의 전설로 IP(지식재산권) 사업을 진행 중인 위메이드 등은 중국 의존도가 높은 게임사로 꼽힌다.

다만 이들 게임사는 아직 특별히 전달받은 건 없다고 입을 모았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아직 단편적인 제재소식 말고 세부적인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다”며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이번 규제대상은 외산이 아니라 중국 내부 중 일부 게임이 아닐까 하는 추측도 나온다”고 말했다.

◇ 중국 게임규제는 오히려 기회?

일각에선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를 놓고 얼어붙었던 판호 발급의 재개 신호탄으로 내다보기도 했다. 까다롭긴 해도 새로운 심사방식을 도입했다는 건 판호 발급재개를 준비한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 중국판은 중국 베이징 소재 마브리지 컨설팅의 마크 냇킨 상무의 발언을 인용, “적어도 게임검토가 시작됐다”며 “새로운 검토과정의 발표는 규제당국이 게임 승인재개를 위해 어느 정도 진전을 보인다는 징후”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도 “내부적으로 프로세서를 좀 더 강화한 판호가 재개되지 않을까 추정 중”이라며 “판호가 풀릴 계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