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04:44
카카오, ‘카풀서비스 잠정 중단’… 대화 물꼬 트일까
카카오, ‘카풀서비스 잠정 중단’… 대화 물꼬 트일까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1.15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의 '카풀 시범서비스' 잠정중단을 발표했지만, 택시업계의 반응은 싸늘하다. 사진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모빌리티 본사 모습. / 뉴시스
카카오의 '카풀 시범서비스' 잠정중단을 발표했지만, 택시업계의 반응은 싸늘하다. 사진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카카오모빌리티 본사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장민제 기자] 택시업계와 카풀사업으로 갈등을 빚는 카카오가 시범서비스 잠정중단을 발표했다. 택시업계가 내건 사회적대타협기구 참여조건을 들어주고, 대화의 장을 만들겠다는 의도에서다. 다만 택시업계에선 최근 국토교통부의 ‘카풀 대응 문건’ 논란이 발생한 만큼, 의도가 순수하지 않다는 비판이 나온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5일 ‘카카오T 카풀’의 시범 서비스 잠정 중단과 함께, 백지화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작년 12월 7일 시작한 이후 한 달 만으로, 택시업계와 원만한 소통의 장을 갖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택시업계는 지난해 10월부터 카카오 카풀 서비스에 반대하며, 시위 등을 벌였다.

이에 정부여당은 대화의 장인 ‘사회적 대타협 기구’ 마련에 나섰지만, 택시업계는 ‘카카오 카풀 중단’을 전제로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카카오 카풀 시범서비스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대타협기구 참여는 결국 카풀서비스 허용을 전제로 논의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의 이번 결정으로 해빙모드까진 아니라도 대화의 물꼬가 트이지 않겠냐는 기대감이 나오는 배경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대화에는 어떤 전제도 없다”며 “서비스 출시를 백지화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카카오의 ‘양보’를 바라보는 택시업계의 시선은 싸늘하다. 서비스 중단 시점이 오묘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용복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총무팀장은 <시사위크>와의 통화에서 “지금은 (카카오의)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선 최근 국민일보가 보도한 ‘국토부의 카풀 관련 대응문건 논란’을 문제로 꼽았다. 당시 보도는 국토부가 작년 말 택시-카풀 갈등 해결방안을 만들면서 마련한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서다.

이 추진계획에는 ▲택시업계에 부정적인 여론을 활용하는 방법 및 ▲카풀 서비스에 정부 관여를 최소화하는 방침 ▲정치권에서 카풀시간제한을 요구할 경우 국토부 장관이 고시하는 시간으로 합의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는 정부가 ‘카풀 허용’에 무게를 두고 대응을 했다는 비판의 근거로 작용한다.

이 총무팀장은 “결국 택시업계를 (대타협기구의) 들러리로 세우겠다는 것”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카카오의 베타서비스 중단은 국토부 내부문건이 공개되면서 역풍을 맞는 것에 대한 방지차원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두 분의 기사들이 한 달 간격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카카오가 지금 시점에 (베타서비스를) 중단 하는 건 순수한 의도에서 했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 내부문건이 확인된 이상, 장관 사퇴와 책임자 처벌 및 국토부 입장변화 등이 있어야 한다”며 “그 전에 대타협기구에 참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