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8 12:00 (수)
[한국당 술렁] 친박·비박 ‘황교안 리더십’ 저격
[한국당 술렁] 친박·비박 ‘황교안 리더십’ 저격
  • 은진 기자
  • 승인 2019.06.1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축사하고 있다. / 뉴시스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축사하고 있는 모습. / 뉴시스

시사위크=은진 기자  자유한국당 내부에서 황교안 대표 체제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황교안 대표가 소속 의원들의 막말 논란에 ‘엄중 경고’를 보낸 것이 오히려 야당의 비판 기능을 막았다는 지적과 함께 내년 총선을 앞두고 ‘공천 물갈이설’이 불거지면서 계파를 가리지 않고 공개적인 비판이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회 파행이 장기화 국면에 들어서면서 여론이 좋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

포문을 연 것은 홍문종 의원이다. 최근 한국당을 탈당해 대한애국당에 입당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홍 의원은 현 황교안 대표 체제에 대해 “황 대표가 과연 보수 우익의 중심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우려를 하고 있다. 조금 한국당 지지가 올랐다고 해서 앞으로 총선이나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착각”이라고 지적했다.

이른바 ‘진박’ 핵심으로 불리는 홍 의원이 탈당할 경우 같은 계파로 분류되는 김진태 의원이 합류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됐다. 다만 김 의원은 1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태극기 세력을 끌어안아야 된다는 취지에는 저도 동의하지만, 방법론은 다를 수 있다”고 탈당설을 일축했다. 황 대표 체제에 대한 불만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는 “우파들 사이에서 ‘대표가 사과를 너무 자주 한다’는 우려가 많다”며 “무엇이 막말인지는 누가 정하는 것이냐.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나 간다는 기회주의가 정말 우려된다”고 했다.

이들은 황 대표가 여권이 제기하고 있는 ‘막말 프레임’에 빌미를 줬다고 보고 있다. 황 대표는 최근 소속 의원들의 막말 논란이 불거지자 “국민 마음에 상처를 주고 신뢰를 떨어뜨리는 언행이 나온다면 엄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입단속’에 나선 바 있다. 당 일각에선 야당의 투쟁력을 저하시키는 조치였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김 의원은 “저는 아무런 말을 한 적이 없는데도 지금 제명안까지 올라갔다”며 “정치라는 건 어차피 말싸움이다. 말 한마디 하려 할 때마다 징계를 걱정하면 싸움이 되겠나”라고 했다.

한국당 소속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뜩이나 초식동물 같은 한국당이 장외집회도 마감하고 말조심 징계까지 계속하니까 아예 적막강산으로 바뀌어 버렸다”며 “황 대표의 자업자득이다. 야당은 무기가 말뿐이다. 야당 당수가 마땅하고 옳은 말하는 자기당 싸움꾼만 골라서 스스로 징계하는 경우를 듣도 보도 못했다. 얌전한 야당 앞에는 패배뿐”이라고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비박계로 분류되는 장제원 의원은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며 “우리가 지금 국민들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했다. 파행을 거듭하고 있는 국회 상황을 풀지 못하는 데 대한 비판이다. 당 관계자는 “국회 파행이 오래 가니까 여야 협상이 풀리지 않는 원인보다는 국회 파행 자체에 대한 비판이 많이 나온다. 지역구를 다니면 시민들의 질책을 듣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일련의 흐름은 황 대표가 당내 세력을 구축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취임 100일을 갓 넘긴 ‘정치 신인’인 황 대표가 중도 외연 확장을 내걸고 외부 인재를 영입하며 기존 당내 계파와 거리를 두고 있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이들이 많다는 것이다. 당의 한 관계자는 “세력 기반이 약한 황 대표가 공천 과정에서 자기 사람을 채워 넣으려는 시도를 할 것이라는 데 대한 불안감과 견제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