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07:59
윤석열, 청문회 막판 거짓말 논란… ‘변호사 소개 녹취록’ 공개
윤석열, 청문회 막판 거짓말 논란… ‘변호사 소개 녹취록’ 공개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09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서 거짓 증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윤 후보자는 8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 내내 지난 2012년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뇌물수수 의혹 사건 당시 이남석 변호사를 윤 전 세무서장에게 소개시켜준 기억이 없다고 답변했으나, 언론사 <뉴스타파>가 이날 자정 무렵 인터넷에 당시 윤 후보자가 한 언론과 통화했던 녹취 파일을 공개해 상황이 반전됐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9일 새벽까지 이어진 청문회에서 해당 녹취파일을 재생했다. 이 파일에서는 윤 후보자가 “윤 전 세무서장이 당시 ‘조만간 경찰에 한 번 가야 할 것 같다’고 얘기해 내가 ‘변호사가 일단 필요할 테니까’라고 했고 일단 이 사람한테 변호사가 필요하겠다 싶어서 중수부 연구관을 하다가 막 나간 이 변호사 보고 윤 전 세무서장을 한번 만나보라고 했다”고 언급한 내용이 공개됐다.

또한 윤 후보자는 해당 파일에서 “변호사를 소개하는 것 자체는 나쁜 일이 아니다”며 “가까운 사람이 조사받는다고 하는데 변호사를 소개해 줄 수도 있는 문제”라고 했다. 

윤 후보자는 “이 파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김진태 의원의 질문에 “윤리적으로나 법적으로 문제되는 것은 변호사를 선임시켜 줘야 문제가 되는 것 아니냐”며 “하지만 해당 파일에서 내가 변호사를 선임시켜줬다고는 안 하지 않았나”라고 해명했다. 

법사위 야당 위원들은 “윤 후보자가 청문회 내내 거짓말을 했다”며 반발에 나섰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은 “윤 후보자가 하루 종일 인사청문회에서 얘기한 모든 것이 거짓말로 드러났다. 저게 변호사를 소개시켜준 게 아니면 무엇이 소개냐”며 “하루종일 우롱당한 느낌”이라고 했다.

주광던 한국당 의원은 “사건 수임을 해야 소개한 것이라는 말은 국민이 쉽게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고 여당 위원인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조차 “윤 후보자의 사과가 필요할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