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1 18:36 (토)
뜻 모은 롯데‧전남… 양파 농가 살리기 결실
뜻 모은 롯데‧전남… 양파 농가 살리기 결실
  • 범찬희 기자
  • 승인 2019.07.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가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전국 400여개 롯데슈퍼와 온라인 몰에서 전남도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판매하는 ‘양파 농가 돕기’ 행사를 전개해 500톤의 양파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롯데가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전국 400여개 롯데슈퍼와 온라인 몰에서 전남도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판매하는 ‘양파 농가 돕기’ 행사를 전개해 500톤의 양파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공급 과잉으로 인한 가격 폭락으로 시름에 빠진 양파 농가를 살리기 위한 롯데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롯데슈퍼가 전라남도와 맺은 ‘농축수산물 판로확대 업무협약’ 효과가 한 달 만에 나타났다.

11일 롯데슈퍼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전국 400여개의 롯데슈퍼와 온라인 몰에서 전남도에서 생산되는 양파를 판매하는 ‘양파 농가 돕기’ 행사를 전개한 결과 총 500톤의 양파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간 전국 롯데슈퍼에서 한 달간 판매했던 양파량에 버금가는 물량이다.

최근 양파 농가는 시름에 빠져있다. 주 생육철인 지난해 겨울 날씨가 상대적으로 따뜻해 양파 성장에 최적의 환경이 형성됨으로 인해 공급 과잉 현상이 나타났다. 이는 그대로 가격 폭락으로 이어져 재배 농가들은 많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였다.

실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지난 6월 27일 ‘양파(20kg/상품)’의 평균 도매가격은 8,600원으로 평년(1만5,720원) 대비 45.3% 낮았다. 시세가 좋지 않았던 지난해 1만3,080원에 비해서도 34.3% 싸 여전히 바닥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롯데슈퍼와 전라남도는 지난달 5일 업무협약식을 맺고 양파 농가 살리기에 나섰다. 이후 준비 기간을 거쳐 지난 3일부터 ‘양파 농가 돕기’ 행사를 전개해 3일 간 500톤 양파를 판매했다.

이외에도 롯데는 그룹 차원에서 양파 농가 살리기에 역량을 쏟고 있다. 백화점, 마트, 슈퍼, 세븐일레븐, 홈쇼핑, e커머스 등 계열사 유통망을 활용해 양파 소비촉진행사를 릴레이로 전개하고 있다.

롯데마트의 경우 지난 6월 13일부터 19일까지 농림수산식품부와 함께 ‘햇 양파 한 망 가득 3,900원’ 행사를 대형마트 중 최초로 진행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4일까지 백화점 전점 및 아울렛 2개점 등에서 시중 판매가 대비 최대 50% 할인된 수준으로 양파 소비촉진행사를 진행해 힘을 보탰다. 세븐일레븐도 ‘된짱찌개용 야채’, ‘카레용 야채’, ‘도시락 양파절임 반찬’ 등 양파 관련 신상품을 이달부터 확대 출시했다.

롯데슈퍼 강종현 대표는 “안정적인 판매처 역할을 수행해 농민들이 안심하고 농사에 집중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