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18:48 (수)
바른미래당, 주대환 혁신위원장 사퇴로 '또' 내홍
바른미래당, 주대환 혁신위원장 사퇴로 '또' 내홍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7.1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바른미래당에 또 다시 내홍의 기운이 번지고 있다. / 뉴시스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바른미래당에 또 다시 내홍의 기운이 번지고 있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의 갑작스러운 사퇴로 바른미래당에 또 다시 내홍의 기운이 번지고 있다. 혁신위는 당초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도체제 개편안을 포함한 1차 혁신위 의결안을 안건으로 올리려고 했으나, 최고위원들 간의 이견으로 상정이 연기됐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그간 혁신위원회에서 어떤 논의들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혁신위가 1차 혁신안을 의결한 직후 주 위원장이 사퇴 기자회견을 한 것은 혁신위가 스스로 내린 결정에 위원장이 스스로 불복하는 모양새이기 때문에 몹시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혁신위원회 구성을 보면 최고위원들이 추천한 위원들이 오히려 소수인데도, 마치 최고위원들이 배후에서 혁신위를 좌지우지한 것처럼 사실과 다른 말을 하면서 겨우 수습국면에 들어선 당내 갈등을 부추기는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주 위원장이 돌발적으로 사퇴한 것에 대해 상당히 의아하고 우려스럽다”며 “주 위원장이 사퇴하면서 ‘검은 세력’ 등의 발언을 언급한 것은 상당히 부적절했다. 과연 ‘검은 세력’이 누구인지 명백히 밝혀야 하고, 주 위원장이 혁신안을 의결한 이후에 하루가 다 지나서 절차적 문제점을 언급하며 사퇴한 것을 보면 다른 방향에서 ‘검은 세력’이 개입한 것이 아닌지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손 대표 퇴진파’ 최고위원들의 비판에 ‘당권파’에서는 즉각 반발에 나섰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주 위원장은 혁신위에서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미래 비전과 전략을 만들기 바랐지만 혁신위가 계파 싸움의 대리 전정화가 되고 있다고 판단해 사퇴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도 체제 개편을 1호 안건으로 상정한 혁신위를 누가 객관적이고 공정하다고 하겠나. 혁신위는 당 대표를 사퇴시키는 도구로 이용돼서도 안 되고, 당 대표직을 유지하는 도구로도 이용돼선 안 된다”고 했다.

혁신위의 1차 혁신안은 이날 상정이 연기됐다. 오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혁신안이 정상적으로 규정과 절차에 의해 의결 된 것은 알고 있지만 위원장이 사퇴한 상황이기 때문에 혁신위를 정상화하고 나서 안건을 논의하자는 쪽과 일단 혁신위에서 의결된 안건은 최고위에서 논의하고 결론 내리자는 쪽으로 양 쪽 입장이 합의가 안 돼 얘기를 나누는 중이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향후 혁신위의 운영 방안을 놓고 “모든 최고위원들이 혁신위를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는 부분에서는 동의를 하고 있다”며 “현 상태의 내용들을 자세히 파악하고 나서 어떤 방식으로 정상화를 해야 할지 의견을 나눠보겠다”고 언급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