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이슈&팩트
[이슈&팩트 (86)] 문재인 국정지지율, 여론조사 기관과 길거리 조사 결과 다른 이유
2019. 08. 21 by 최영훈 기자 choiyoungkr@sisaweek.com
21일, ‘자유의 창’이라는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길거리미터, 문재인 지지율 조사-성남시 분당구 편, 서현역 인근’ 콘텐츠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잘한다’고 응답한 인원이 22명(21.8%)에 불과했다.  / 출처-'자유의 창' 유튜브 채널 캡쳐
21일, ‘자유의 창’이라는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길거리미터, 문재인 지지율 조사-성남시 분당구 편, 서현역 인근’ 콘텐츠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한다’고 응답한 인원이 22명(21.8%)에 불과했다. / 출처='자유의 창' 유튜브 채널 캡쳐

시사위크=최영훈 기자  “매주 지지율, 명절 지지율을 보지 말고 크고 넓게 봐라. 50%는커녕 길거리 조사는 30%도 안 나오더라.”  <시사위크>가 지난 16일 보도한 ‘문재인 대통령의 3년 차 지지율 '성공적'인 까닭… 추석 민심이 분수령’이라는 기사에 달린 댓글이다. ‘장미’라는 닉네임을 가진 네티즌이 댓글에서 주장하는 것은 ‘기존 여론조사 업체의 여론조사를 못 믿겠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길거리 조사는 믿을 만하고, 기존 여론조사 업체의 것은 신뢰할 수 없을까. 또 길거리 여론조사는 법에 위배되지 않을까.

◇ 여론조사와 길거리 설문조사 결과 달라

여론조사 전문업체 알앤써치가 <데일리안> 의뢰로 실시한 8월 셋째 주 정례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6.1%로 나타났다. 국정 운영에 대한 부정 평가는 47.9%였다. 경기 지역에 한정할 경우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7.5%로 조사됐다. (기사에 인용한 여론조사는 지난 19~20일 전국 성인 남녀 1,025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전체 응답률은 7.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하지만 ‘길거리미터, 문재인 지지율 조사’라는 이름의 유튜브 콘텐츠가 공개한 문 대통령 지지율은 달랐다.  21일, ‘자유의 창’이라는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길거리미터, 문재인 지지율 조사-성남시 분당구 편, 서현역 인근’ 콘텐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한다’고 응답한 인원이 22명(21.8%)인 반면 국정 운영을 ‘못 한다’라고 응답한 인원은 79명(78.2%)으로 조사됐다.

조사는 전날(20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인근에서 ‘잘한다, 지지한다’. ‘못 한다, 지지 안한다’고 적힌 패널을 세워두고 해당 항목에 스티커를 붙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전에도 해당 채널은 서울역, 강남역, 인천역, 동대구역, 부산역 등 특정 지역에 있는 시민들에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에 관해 묻고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역시 시간과 장소, 조사 대상 등에 따라 편차가 있지만, 대체로 ‘문 대통령이 잘못한다’는 쪽의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콘텐츠를 제작한 김재홍 부정선거진상규명연합회 회장은 21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우리가 체감하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굉장히 낮다. 여기저기 사람들 말로는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다’인데 여론조사 업체가 발표하는 것은 (우리가 조사한 내용보다) 높게 나온다”라며 "기존 여론조사 업체를 신뢰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시사위크' 가 지난 16일 보도한 ‘문재인 대통령의 3년 차 지지율 '성공적'인 까닭… 추석 민심이 분수령’이라는 기사에 달린 댓글. 여론조사 업체가 조사한 문 대통령 지지율을 믿을 수 없다는 댓글이 위주다. / 사진 출처=시사위크 기사 캡쳐
'시사위크' 가 지난 16일 보도한 ‘문재인 대통령의 3년 차 지지율 '성공적'인 까닭… 추석 민심이 분수령’이라는 기사에 달린 댓글. 여론조사 업체가 조사한 문 대통령 지지율을 믿을 수 없다는 댓글이 위주다. /  출처=시사위크 기사 캡쳐

◇ ‘표본의 대표성 없이 신뢰도 낮다’

그렇다면 ‘길거리미터’라는 콘텐츠에서 나타나는 문 대통령 지지율은 신뢰할만한 것일까. 전문가들은 한목소리로 “신뢰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표본의 ‘대표성’이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종의 설문조사로서 참고자료로 활용될 순 있겠지만 ‘여론’이라고 보기에는 어렵다는 얘기다. 조사의 신뢰도는 대표성을 가진 표본을 얼마나 확보하느냐로 갈리는데, ‘길거리 설문조사’는 표본을 추출하는 작업이 아예 생략돼 있다고 볼 수 있다.

권순정 리얼미터 조사분석 실장은 21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조사의 정확성을 이야기할 수 있으려면 해당 조사대상 지역 주민들의 응답을 골고루 받아야 한다. 길거리 조사는 해당 길거리에 특정한 시점에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므로 그 지역 주민들의 응답을 골고루 받았다고 할 수 없다”면서 “길거리 조사 결과가 그 지역의 민심을 대변한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대 이준웅 언론정보학과 교수도 “(길거리에서 여론조사를 할 경우) 선택 편향의 문제가 생기는데, 여론조사에 참여하는 사람이 시간과 장소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에서 말하는 ‘대표성’과 같은 의미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답했다.

◇ 여론조사 기관 신뢰도 문제는 별개

다만 전문가들은 네티즌이 지적하는 ‘기존 여론조사 결과 신뢰도’ 이슈에 대해서는 다른 견해를 보였다. 권순정 실장은 “신뢰도로 말하기보다 (여론조사 전문업체가 하는 여론조사는) 전문조사라고 할 수 있고, 길거리 조사는 여론조사 기본 원칙이 갖춰지지 않은 아마추어”라며 “원천적으로 비교가 불가하다. 전문조사와 아마추어 조사 간 신뢰도 차이를 들여다본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준웅 교수는 “사실은 뭐가 진짜 의견인지 여론 분포인지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각기 다른 이유로 정확하지 않은 조사가 지금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며 “(기존 여론조사 전문업체나 네티즌의 길거리 조사나 여론조사의) 기준이 될 만한 지표가 없다. 기존 여론조사 역시 종류나 품질이 달라 평가될 필요성이 있다”고 답했다.

길거리 여론조사가 법에 위배되는지 여부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법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누가 잘한다, 못 한다, 국정 지지도가 몇 퍼센트다' 이런 것은 엄밀히 말하면 선거 관련 여론조사가 아니기 때문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21일 <시사위크>와 통화에서 “특정 지역에 대한 국정 지지도 조사와 공포는 선거 관련 여론조사가 아니기 때문에 공직선거법에 제한되지 않는다. 다만 정당 지지도의 경우 '특정 지역에서 몇 퍼센트를 받았다'라고 하는 것은 선거 여론조사 결과라서 길거리에서 하는 것은 법에 위배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