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16:53
‘공적자금 상환’ 갈 길 먼데… 수협 ‘억대 연봉자’ 증가 빈축
‘공적자금 상환’ 갈 길 먼데… 수협 ‘억대 연봉자’ 증가 빈축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10.1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 내에서 최근 5년간 억대 연봉 직원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9,034억원. 수협이 정부로부터 공적자금을 지원 받은 뒤, 아직 못 갚은 돈이다. 수협은 2001년 공적자금 1조1,581억원을 긴급 수혈 받은 후, 현재까지 2,547억원만을 상환했다. 100% 상환까지 갈 갈이 먼 가운데 수협 내에선 억대 연봉자들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어가 인구는 14만7,000여명에서 11만6,000여명으로 하락했다. 수산자원과 어가 인구 감소로 수산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수협 내 고액 연봉 직원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수협 내 1억 이상 고액 연봉 직원은 2013년 207명에서 2018년 850명으로 5년 새 4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18년 기준 수협중앙회는 전체 직원 1,289명 중 220명이 고액 연봉을 받고 있었다. 수협은행은 1,869명 중 630명이 고액 연봉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정운천 의원은 “공적자금 상환이라는 부담으로 농어촌 상생협력기금 출연이 어렵다던 수협이 내부적으로는 고액 연봉자를 꾸준히 증가시켜왔다”며 “자유무역협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민보다 결국 내부 직원의 연봉 상향이 더 중요한 것이었냐”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자유무역협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을 위해 조성하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에 수협 차원에서의 출연은 고사하고, 지난해 수협 임원들 중 단 한 명도 기금에 출연한 실적이 없다”며 “직원들의 연봉과 복지도 중요하지만, 어업인을 먼저 생각하는 수협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같은 지적은 10일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집중적으로 제기됐다. 이날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수협중앙회, 수협은행 등을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실시한바 있다. 고액 연봉자가 증가한 것과 관련해 이동빈 수협은행장은 “지난 1990년도에 인력을 많이 뽑아 이제 27년 이상 된 장기근무자들이 늘었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