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23:02
손학규, 유승민을 분열·계파·독선주의자로 비판한 까닭
손학규, 유승민을 분열·계파·독선주의자로 비판한 까닭
  • 정호영 기자
  • 승인 2019.10.21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유승민 전 대표를 향해 "분열주의자, 계파주의자, 독선주의자"라며 맹비판을 쏟아냈다. 최근 유 전 대표가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끌고 연일 탈당 및 한국당과 보수통합 행보를 걷는 데 따른 날선 대응이다.

손 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탈당을 4월부터 생각했다'는 유 전 대표의 오늘 아침 언론 인터뷰를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유 전 대표는 스스로 원칙주의자라고 자부하고 있지만 원칙이 없는 전형적인 기회주의자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운을 뗐다.

손 대표는 "유 전 대표는 그동안 계파정치와 분열정치를 앞세웠고 진보와 호남을 배제하는 수구보수의 정치인이었다"며 "안철수 전 대표와 바른미래당 합당하고 그 뒤에 무엇을 했느냐. 양보를 했나 협조를 했나. 오직 싸움밖에 없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도 유 전 대표가 전혀 양보하지 않고 싸움만 해서 우리 당이 지방선거에서 대패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 전 대표는 오늘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나자면서도 '무조건 통합은 안 된다'고 했다"며 "통합을 애걸하고 있는 것이고, 받아주지 않으면 신당 창당하겠다고 협박하고 있는 것이다. 이 분들에게는 국회의원 뱃지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밖에서는 대학강연을 하면서 당에는 일체 협조를 하지 않고, '내가 당을 만들었다'고 말하는 사람이 당을 그렇게 외면하고 해치고 깨려고 한다"며 "4월에 탈당을 결심했으면 빨리 탈당을 했어야지 그동안 무엇을 했느냐. 당을 망쳐놓고 당이 망하기만 기다리고, 당 대표 내쫓고 당을 장악하겠다는 것밖에 더 있었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유승민은 분열주의자, 계파주의자, 독선주의자"라고 독설을 날렸다.

그러면서 "자신이 만든 당 풍비박산 만들어놓고 나가겠다는 생각 절대 하지 마시라"며 "우리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한국당의 말도 안 되는 의회거부로 열려진 제3지대를 굳건히 지키고 넓혀서 한국정치의 구조를 바꿔나가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당과 최고위원회를 새롭게 정비하고 총선기획단을 만들어 총선에 임하도록 하겠다"며 "우리가 지금 제3당으로 시작하고, 선거에 3번을 달고 나가지만 2번으로, 1번으로 진출하고 집권해서 정치가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도록 하겠다"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