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14:57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 “올해 오픈 이노베이션 판 제대로 깔겠다”
원희목 제약바이오협회장 “올해 오픈 이노베이션 판 제대로 깔겠다”
  • 제갈민 기자
  • 승인 2020.01.1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주도·정부 지원 시스템 형성돼야… 민·관 협업에 모든 것 달렸다
15일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15일 서울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 활성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시사위크=제갈민 기자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에 제대로 된 판을 깔아 회원사들이 주체가 돼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15일 제약바이오협회 강당에서 ‘2020 제약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에 건다’라는 주제로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이 같이 올해 방향성 및 포부를 밝혔다. 이어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구축을 위한 8가지 추진 과제 등에 대해 설명했다.

원 회장이 밝힌 8가지 추진 과제는 △글로벌 진출을 위한 거점 확보 △제약바이오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선도 △의약품 품질 제고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 확보 △AI 신약개발지원센터 가동 본격화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위한 교육기관 설립 지원 △윤리경영을 산업문화로 정착시킬 것 △산·학·관이 함께 채용박람회 개최 △협회 조직과 회무를 개방·혁신 등이다.

원 회장은 지난해 정부 3대 중점육성산업에 제약바이오 산업이 선정된 만큼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의 구체적 성과를 도출하는 해로 삼겠다는 것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5월 제약바이오산업 발전을 위해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는 행사를 충북 오송에서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해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차세대 3대 주력산업 분야로 중점 육성해 세계시장 선도 기업 창출 및 산업생태계를 조성할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원 회장은 먼저 글로벌 진출을 위해 미국과 영국 등지에 거점 확보에 대해 언급했다.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거점 확보를 위해 미국 케임브리지 혁신 센터(CIC) 입주와 컨소시엄 구성을 통해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 산업연계프로그램(ILP) 가입 및 공동연구 참여, 영국 케임브리지대학 밀너 컨소시엄에 가입해 혁신 신약 공동연구 프로그램 참여 등을 목표로 삼았다.

그러면서 “이제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행동으로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원 회장은 “글로벌 제약바이오 시장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해 정보를 공유하는 생태계가 미국 보스턴 등지에 이미 형성돼있다”며 “현재 우리 제약바이오 기업 중 유한양행과 녹십자, LG화학, 삼양바이오팜 등 4개사가 그곳(CIC)에 진출해 있지만 극소수다, 더 많은 국내 제약바이오사가 글로벌 진출을 할 수 있도록 거점 확보 및 정부와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 보스턴과 영국 맨시티 등에 제약바이오 오픈 이노베이션이 구축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원 회장은 “해외에 위치한 제약바이오 허브는 관련 기업들이 총체적으로 모여 자연스럽게 생태계를 형성한 것”이라며 “정부나 기관이 주도해 만들고 유지해 오고 있는 것이 아닌,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는 지원만 하는 시스템이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본 인프라 구축에 대한 실천방안을 제시했다.

지난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으로 설립한 인공지는 신약개발지원센터는 민·관 협업과 공동 운영의 대표적인 모델로 손꼽힌다. 올해는 독립적 재단 설립을 통해 병원 등 보건의료 데이터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제약사들은 이를 통해 신약개발 및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원 회장은 바이오 전문인력이 부족한 점에 대해 꼬집으며, 교육기관 설립이 필수적인 요소라고 강조했다. 원 회장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교육기관 설립은 범정부 차원의 프로젝트 추진이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대학과 산업계 등에서도 협조해 빠른 시일 내 인력난을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이 성공하기 위해선 민·관 협업에 모든 것이 달려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연간 2조7,000억원의 민·관 총 연구개발(R&D) 투자금 중 정부 투자 비중을 현재 9.1% 수준에서 일본 수준인 20% 이상으로 상향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물 들어올 때 노 저어야 한다는 말처럼 산·학·연 등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 부처·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이 지원해야 한다”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가 절실한 점을 토로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