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13:01
바른미래당 최고위 '텅텅 비었다'… 손학규 "실무자 출근 거부 유감"
바른미래당 최고위 '텅텅 비었다'… 손학규 "실무자 출근 거부 유감"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2.0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98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198차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3일 당내 정무직 당직자들이 출근을 거부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하며 "곧바로 복귀하지 않으면 총선 준비를 위해 적절한 대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사무총장, 사무부총장, 비서실장 등이 출근하지 않았다. 당의 핵심 실무자들이 당권투쟁의 일환으로 출근을 거부하는 것은 심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임재훈 사무총장과 이행자 사무부총장, 장진영 당대표 비서실장, 김정화·강신업 대변인 등 정무직 당직자들은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들은 손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의 전환을 거부한 데 대해 최고위 불참을 결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는 "총선 준비에 여념이 없어야 할 지금 정무직 당직자들의 근무 태만은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당이 어려울수록 힘을 모아야지 분열의 길로 나아가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당 소속 국회의원들도 당 단합을 위해 총선 승리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청년세대, 미래세대 통합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겠다"며 "바른미래당은 거대양당 극한대립을 지양하고 다당제 연합정치 실현을 목표로 제3지대 결집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