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04:43
‘홍남기 사의 논란’ 여진 계속… 민주당 “신중치 못해, 김상조 책임”
‘홍남기 사의 논란’ 여진 계속… 민주당 “신중치 못해, 김상조 책임”
  • 김희원 기자
  • 승인 2020.11.0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홍 부총리의 ‘사의 표명’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불만이 계속 터져나오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홍 부총리의 ‘사의 표명’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불만이 계속 터져나오고 있다./뉴시스(공동취재사진)

시사위크=김희원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회에 출석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사실을 공개한 것을 놓고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내에서는 홍 부총리의 언행이 부적절했다는 불만이 터져나오고 있다. 일부 의원은 당정 간 정책적 이견에 대해 조정자 역할을 해야 하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책임론도 거론했다.

또 이번 일을 통해 당정 간 갈등이 그대로 노출됐다는 시각에 대해서 경계하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고용진 의원은 5일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경제수장으로서 홍남기 부총리가 그간 여러 가지 주요 정책들에서 본인의 의사가 관철되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지는 차원에서 한 행동이었는데 결과적으로는 내용적으로나 형식적으로나 신중하진 못했다고 보여진다”며 “적절치 않은, 일종의 해프닝이 아니었나”라고 강조했다.

홍익표 의원은 KBS 라디오에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고위공직자가 인사 문제에 대해서 스스로 그런 식으로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어 “당연히 기재부 입장, 정부 입장이 다를 수 있고 당의 입장이 다를 수 있는데 그 과정에서 뭔가 조정 역할을 해야 되는 청와대 김상조 정책실장의 역할이 저는 좀 아쉽다고 생각한다”며 “여러 가지 이런 일이 반복되는데 개인적으로는 김상조 정책실장의 모습이 안 보인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당정 간에 정책적 이견이 있는 과정을 매끄럽게 조정하는 게 청와대 정책실의 임무”라며 “그런 측면에서 저는 거꾸로 이런 과정에서 김상조 실장의 책임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무위원장인 윤관석 의원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일각에서 ‘홍남기 부총리의 주장이 그동안 여당에 의해 여러 번 묵살 당해왔기 때문에 사의 표명 할 만하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 “정치적인 발언”이라고 일축했다.

윤 의원은 “저도 정무위원장 하기 전에 정책위 수석을 쭉 해왔는데 당정 간에, 특히 기재부하고 예산, 세제 문제를 가지고 많은 정치적 협의를 하고 기재부의 의견이 타당성이 있어서 수용되는 경우도 대단히 많이 있다”며 “일방적으로 당의 입장으로 재정당국의 의견을 몰아붙이거나 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는 그동안 주식 양도소득세 부과 대주주 기준을 놓고 여당인 민주당과 갈등을 겪어왔다. 민주당은 10억원 유지를 주장해왔고 홍 부총리는 3억원을 추진했다.

그러나 결국 민주당의 주장대로 당정은 ‘대주주 기준’을 기존 10억원을 유지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홍 부총리는 지난 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출석해 “대주주 기준은 현행처럼 10억원으로 유지됐다”며 “2개월 동안 갑론을박한 것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 싶어서 현행대로 가는 것에 책임을 지고 오늘 사의 표명과 함께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사의 표명 사실을 공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홍 부총리가 사의를 표명하자 곧바로 반려 후 재신임했다. 이에 홍 부총리가 지난 4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인사권자의 뜻에 맞춰서 부총리로서 직무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면서 '사의 표명' 논란은 일단락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