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6:59
′억대연봉′ ′평양지국′… 야권, ′KBS 수신료′ 인상 십자포화
′억대연봉′ ′평양지국′… 야권, ′KBS 수신료′ 인상 십자포화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1.02.02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방송공사(KBS) 수신료 인상 논란과 관련해 야권의 공세가 연일 달아 오르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한국방송공사(KBS) 수신료 인상과 관련해 야권이 공세의 고삐를 당기는 모양새다. 그간 수신료 인상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여오던 중, KBS 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억대 연봉’ 글이 논란이 되자 공세 수위도 높아지는 분위기다.

KBS 이사회는 지난달 27일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올리자는 인상안을 내놓았다. 재정상황을 개선하고 콘텐츠의 질을 향상할 수 있다는 이유다. 그러나 야권은 이를 두고 ‘전기료와 수신료 분리 징수 법안’까지 발의하면서 강하게 반대해 왔다. 

이같은 반발은 KBS 직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글이 퍼지면서 더욱 선명해지고 있다. 게시자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수신료 논란과 관련해 “밖에서 우리 욕하지 말고 능력 되면 우리 사우(社友)돼라”고 비꼬았다. 이어 “평균연봉 1억이고 성과금 같은 거 없어서 직원 절반은 매년 1억 이상 받고 있다”고 밝혔다.

논란이 커지자 KBS는 입장문을 내고 해당 게시물에 대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과했지만, 야권의 공세를 막지는 못했다.

서울시장 후보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신료 인상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더 중요한 과제가 있다. KBS의 방만한 경영실태를 바로잡는 것”이라며 “경영의 효율성과 투명성이 담보되지 않는다면 수신료 인상은 지지를 얻기도 어렵고 정당하지도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내부 직원이 ‘억대 연봉 부러우면 입사하라’는 글까지 올렸다”며 “장사는 폐업하다시피 한 자영업자, 코로나로 일자리마저 잃은 실업자들이 KBS 억대 연봉과 수신료 인상을 들으며 얼마나 큰 박탈감과 좌절감을 느끼겠나”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서울시장 후보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도 “정권 나팔수 욕먹으며 1억 연봉자랑도 모자라서 이젠 자기들만의 기득권 성벽을 쌓고 성밖의 힘없고 빽없는 취준생과 취포자를 조롱하는 KBS 직원분”이라며 “KBS 구성원 중에 이처럼 특혜를 권리로 간주하는 철면피 의식이 있다는 게 놀라울 뿐”이라고 맹비난했다.

또한 KBS가 수신료 인상안에 ‘평양지국 개설’을 포함했다는 사실도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정치권의 화두인 북한 원전 논란과 결부돼 공방의 불씨가 될 조짐도 엿보인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이 입수한 KBS ‘2021년 1월 텔레비전 방송 수신료 조정안’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공적책무를 수행할 중‧장기 계획으로 평양지국 개설 추진이 포함됐다. 

문건에 따르면 북한 관련 부정확한 보도로 사회적 혼란을 줄이겠다는 의도를 밝히고 있지만, 20억 원이 넘는 예산 투입을 한다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 의원은 “현 정권과 여당의 친북 코드에 맞춰 KBS가 수신료 조정안을 내놓은 것”이라며 “KBS가 수신료를 올려 평양지국을 만든다면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