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15:58
러시아서 웃은 현대건설기계 ‘산뜻한 출발’
러시아서 웃은 현대건설기계 ‘산뜻한 출발’
  • 권정두 기자
  • 승인 2017.04.19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건설기계가 러시아에서 초대형 굴삭기를 대량 수주했다. <현대건설기계 제공>
[시사위크=권정두 기자] 현대중공업에서 분리돼 새롭게 출발한 현대건설기계가 러시아발 수주 소식을 전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러시아에서 총 2,000만달러 규모의 초대형 굴삭기 36대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현대건설기계가 수주한 장비는 80톤급·120톤급 초대형 굴삭기로, 이달부터 공급되기 시작해 러시아 전역의 광산 개발지역에 투입될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012년부터 5년간 연 평균 30여대의 초대형 굴삭기를 판매해 왔으며, 이번에 러시아에서만 36대를 수주함에 따라 광산용 대형 굴삭기를 자사 주력 제품군으로 분류하기로 했다.

80톤 이상의 초대형 굴삭기는 일반 건설장비보다 높은 수준의 품질과 기술력 등이 요구돼 그동안 캐터필러(Caterpillar), 고마쓰(Komatsu) 등 일부 업체가 시장을 독점해왔다. 120톤급 초대형 굴삭기는 국내에서 현대건설기계가 유일하게 생산 중이다.

현대건설기계는 “대형 건설장비 시장 확대를 위해 현지 고객들의 니즈(Needs)를 충족시킬 수 있는 지역 맞춤형 장비 개발에 힘써왔으며, 그 결과 경쟁 업체를 제치고 이번 수주에 성공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공격적인 마케팅과 지역에 따른 전략적 접근이 현지 고객들의 마음을 움직였다”며 “러시아 뿐 아니라 광산 자원이 풍부한 카자흐스탄과 이란, 몽골,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규 시장 확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분기 30% 가까운 시장 점유율로 러시아 굴삭기 시장 1위 자리를 차지한 현대건설기계는 이번 수주를 통해 러시아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지고, 러시아 인접 국가들로도 판매망을 넓혀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