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02:42
올해만 두 번째… 자동차보험료 줄줄이 인상 ‘왜’
올해만 두 번째… 자동차보험료 줄줄이 인상 ‘왜’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05.2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해보험사들이 줄줄이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나선다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줄줄이 자동차보험료 인상에 나선다. 최고 1.6%까지 인상될 예정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악사손해보험은 손보사들 가운데 가장 먼저 인상에 나선다. 오는 29일부터 자동차보험료를 1.5% 올리기로 했다. 

다음달부터는 본격적으로 보험료 인상 행렬이 이어진다.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은 다음달 7일부터 각각 자동차보험료를 1.5%, KB손해보험 1.6%씩 올리기도 했다. 내달 10일부터 현대해상은 1.5%, DB손해보험은 1%, 흥국화재는 1.4% 인상률을 적용키로 했다. 15일에는 메리츠화재와 MG손보가 각각 1.2%, 1.0% 인상에 나선다.  

이같은 차보험료 인상은 올해만 두 번째다. 손보사들은 지난 1월에도 손해율 악화 등의 이유로 자동차험료를 3~4% 올린바 있다. 5개월여만에 다시 인상에 나서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손보사들은 대법원 판결로 일용직 노동자가 일할 수 있는 나이가 60세에서 65세로 늘어나 피해 보상 금액이 커지게 된 점을 이유로 들고 있다. 또 중고차 판매 때 시세 하락분 보상 대상이 확대돼 표준약관이 개정된 부분을 반영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수익성 악화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손보사들은 올해 1분기 보험영업손실은 1조61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3,582억원 확대된 금액이다. 1분기 당기순이익은 7,189억원으로 전년 18.4% 감소했다.

이번 인상에도 손보사들은 실적 악화가 크게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하반기에 추가 인상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소비자들의 부담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