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08:59
바른미래당 혁신위 출범 의결 또 연기… 이견 쟁점은?
바른미래당 혁신위 출범 의결 또 연기… 이견 쟁점은?
  • 최현욱 기자
  • 승인 2019.06.2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26일 이뤄질 것으로 관측됐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의 출범 의결이 또 다시 미뤄졌다. 혁신위원 구성 및 혁신위의 활동 기간 등에서 손학규 대표와 반대파 간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뉴시스
당초 26일 이뤄질 것으로 관측됐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의 출범 의결이 또 다시 미뤄졌다. 혁신위원 구성 및 혁신위의 활동 기간 등에서 손학규 대표와 반대파 간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뉴시스

시사위크=최현욱 기자  당초 26일 이뤄질 것으로 관측됐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의 출범 의결이 또 다시 미뤄졌다. 혁신위원 구성 및 혁신위의 활동 기간 등에서 손학규 대표와 반대파 간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혁신위 구성에 대한 내용과 당규는 모두 합의가 돼 있고 위원장은 알려진 대로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이 될 것이다”며 “다만 혁신위를 구성할 혁신위원 8명을 인선하는 데 있어서 주 의장이 (특별히) 요구하는 바가 있다. 젊은 사람들로 당 분위기를 바꿔보자는 뜻이 있다”고 했다.

손 대표는 “금요일(28일)까지는 혁신위의 구성 및 당규 개정이 완료 될 것이다. 사실상 다 됐고 위원장 선임도 합의가 됐지만 위원 구성을 전체적으로 해 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말이다”고 했다. 그는 혁신위의 활동 기한에 대해서는 “약간 논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8월 15일에서 8월 30일 사이까지 활동하는 것으로 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혁신위 문제는 손 대표가 언급한대로 일부 처음에 합의했던 내용들과 이견이 있었던 부분들이 있어서 조정 하는 시간이 필요했고 28일 쯤에는 공식적으로 당헌·당규 재개정 및 혁신위원 선임 문제 포함해서 한꺼번에 일괄 처리하려고 준비 중에 있다”며 “거의 마무리 되고 있는 상황이다. (혁신위가) 다음달 1일 부터는 공식적으로 출범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