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5 09:06
벌써 2년째… 야놀자, ‘비방혐의’ 검찰 수사 ‘오리무중’
벌써 2년째… 야놀자, ‘비방혐의’ 검찰 수사 ‘오리무중’
  • 이미정 기자
  • 승인 2019.11.2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놀자 전·현직 임직원의 경쟁사 ‘비방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가 좀처럼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 /시사위크

시사위크=이미정 기자  국내 숙박앱 시장은 최근 몇 년간 그야말로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왔다. 특히 야놀자는 공격적인 투자와 서비스로 업계 1위 자리를 사수하면서 시장 외형 확대에 일조해왔다. 다만 성장 과정에서 성장통과 다소 불미스런 사건도 적지 않았다. 임직원들이 연루된 경쟁사 비방 의혹도 그 중 하나다. 이 사건은 아직도 명확하게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라 회사의 부담으로 남아있다. 

숙박앱 업계에 따르면 야놀자 전·현직 임직원이 경쟁사 비방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지 만 2년째에 접어들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017년 12월 업무방해와 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야놀자 부대표 A씨 등 전·현직 임직원 5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2016년 1월부터 2017년 3월까지 바이럴 전문대행사를 통해 수십개의 ID로 주요 포털사이트 내 허위 게시물과 기사 내 악성댓글을 단 혐의를 받았다. 경찰 조사 결과 경쟁사의 실적기사, 서비스 출시 기사 등에 부정적인 댓글을 달아 여론을 조작한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또 이들은 2016년 7월 경쟁사인 여기어때의 2차 투자유치를 앞두고 사설 정보지를 유포해 투자유치를 방해한 혐의도 받았다. 

업계에선 당시 사건이 업체 간 시장 점유율 사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발생한 일로 평가하고 있다. 비슷한 시기 어기어때는 야놀자의 제휴 숙박업소 목록 등을 영업 목적으로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경찰은 2017년 수사를 거쳐 여기어때 전 대표 B씨 등 임직원 5명을 저작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지난 3월 저작권법 위반,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로 관련 전·현직 임직원 5명을 불구속기소한 바 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야놀자의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서버에 1,500만여회 이상 접속해 제휴 숙박업소 목록, 입·퇴실 시간, 할인금액 등을 빼돌린 혐의를 받았다. 현재 혐의의 위법성 여부를 가르는 재판이 치열하게 진행되고 있다. 

반면 야놀자의 경쟁사 비방 혐의에 대한 수사에 대한 결론은 아직 나지 않은 상태다. 비교적 빨리 결론이 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어느덧 2년 가까이 시간이 흘렀다. 

이런 가운데 최근 검찰이 야놀자 전·현직 임직원에 대해 피의자 소환 및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고 알려져 주목을 끌었다. 일각에선 본격적으로 수사에 속도가 붙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일었지만 아직은 오리무중이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이런 상황은 야놀자 입장만 난처하게 하고 있다. 과거 불미스런 이슈가 잊을 만 하면 한 번씩 회자 되고 있어서다. 야놀자 관계자는 “해당 사건은 임직원 개인과 연관된 사안이라, 회사 입장에서 뭐라 말하긴 어렵다”며 “검찰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도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과거와 같은 일이 전혀 일어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야놀자 내부에선 해당 사건이 빨리 결론이 나길 기다리는 분위기다. 중대한 사업 확장 과정에서 다시 과거의 이슈가 재부상한다면 회사 입장에선 난처해질 수 있어서다. 

야놀자는 단순 숙박앱 업체를 넘어 종합 여가 플랫폼으로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엔 레저·액티비티 플랫폼인 ‘레저큐’, 숙박비품 유통 기업인 ‘한국물자조달’, 부산·경남 지역 호텔인 ‘더블유디자인호텔 등을 인수했다. 올 6월엔 세계 최대 온라인 기반 관광 플랫폼인 부킹 홀딩스와 싱가폴 국부펀드인 GIC에서 1.8억 달러(USD)를 투자 유치하면서 ‘유니콘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장기적으로 기업공개도 준비하고 있어 앞으로 갈 길이 멀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