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가기
李씨네
[히트맨] 이거, 히트다 히트
2020. 01. 17 by 이영실 기자 swyeong1204@sisaweek.com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이 설 극장가 대전에 출사표를 던졌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이 설 극장가 대전에 출사표를 던졌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시사위크=이영실 기자  영화 ‘히트맨’(감독 최원섭)이 설 극장가 대전에 출사표를 던졌다. ‘빵’ 터지는 코미디와 통쾌한 액션으로 무장한 ‘히트맨’은 따뜻한 가족애까지 담아내며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한다. 주인공 준으로 분한 권상우는 흠잡을 데 없는 활약으로 건재함을 과시한다.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까.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비밀 프로젝트 방패연 출신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 그러나 현실은 연재하는 작품마다 역대급 악플만 받을 뿐이다. 술김에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그려버리고 웹툰은 하루아침에 초대박이 나지만, 그로 인해 준은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된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돼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이다.

‘히트맨’에서 하드캐리한 권상우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히트맨’에서 하드캐리한 권상우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 설정으로 풍성한 재미를 전한다. 전설의 암살요원이었지만 지금은 악플에 시달리는 짠내 폭발 웹툰 작가 준부터 카리스마 넘치지만 알고 보면 마음 여린 반전 매력의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정준호 분), ‘준 바라기’ 막내 암살요원 철(이이경 분), 준의 든든한 아내 미나(황우슬혜 분), 성공한 래퍼가 꿈인 준의 딸 가영(이지원 분)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관객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박진감 넘치는 액션 또한 ‘히트맨’의 관람 포인트다. 첫 장면부터 스피디하고 강렬한 총격 액션으로 시선을 사로잡더니, 고강도 와이어 액션은 물론 타격감 넘치는 격투신 등 다양한 시퀀스로 관객을 극으로 끌어당긴다. 특히 각 캐릭터마다 다른 액션 스타일을 선보여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이색적인 비주얼도 좋다. ‘히트맨’은 실사와 웹툰, 애니메이션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영화적 재미를 극대화한다. 전작 암살요원 준이 자신의 오랜 꿈인 만화를 위해 웹툰 작가로 변신한 뒤 그려내는 웹툰이 스크린에 펼쳐지는데, 준의 정교하고 빠른 액션이 보다 섬세하고 화려하게 표현돼 극의 몰입을 돕고, 영화를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

‘히트맨’에서 환상의 시너지를 완성한 (위 왼쪽부터) 정준호·권상우·이이경과 (아래 왼쪽부터) 황우슬혜와 이지원. /롯데엔터테인먼트
‘히트맨’에서 환상의 시너지를 완성한 (위 왼쪽부터) 정준호·권상우·이이경과 (아래 왼쪽부터) 황우슬혜와 이지원. /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들의 열연도 흠잡을 데 없다. 먼저 전설의 암살요원과 짠내 폭발 웹툰 작가를 오가는 준으로 분한 권상우는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옷을 입고, 마음껏 헤엄친다. 액션이면 액션, 코미디면 코미디, 짠내 나는 생활밀착형 연기까지 완벽 소화하며 극을 이끈다. “처음부터 권상우를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를 썼다”는 최원섭 감독의 믿음에 100% 화답한 권상우다.

정준호도 반갑다. 국정원 악마교관 덕규를 연기한 그는 카리스마와 웃음이 공존하는 캐릭터를 생생하게 그려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권상우와 환상의 호흡을 완성하며 극의 재미를 더한다.

막내 암살요원 철로 분한 이이경도 제 몫을 해내고, 황우슬혜와 이지원은 현실 모녀로 변신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특히 황우슬혜는 와이어 액션까지 소화해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고, 이지원도 숨겨놓은 랩 실력을 공개해 다양한 매력을 발산한다. 러닝타임 110분, 오는 22일 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