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03:01
국회, 오늘부터 대정부질문… ‘코로나 공방’ 예상
국회, 오늘부터 대정부질문… ‘코로나 공방’ 예상
  • 정호영 기자
  • 승인 2020.03.0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해 지난 2월 24일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위해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 본회의가 연기됐다. 사진은 2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모습.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인해 지난 2월 24일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위해 열릴 예정이었던 국회 본회의가 연기됐다. 사진은 24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 모습. /뉴시스

시사위크=정호영 기자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선다. 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부 대책에 대한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전망된다.

여당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크게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방역 실태를 점검하고 정부의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 등을 주문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정부의 코로나19 초기대응 실패를 집중 추궁하면서 감염원 차단을 위한 중국인 입국금지를 촉구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코로나19 확산 초기 마스크·손 소독제 품귀현상과 세계 70개국 이상이 한국발 입국자를 제한 조치하는 등 외교 당국의 책임 문제도 짚을 것으로 예상된다.

여당에서는 강창일, 김부겸, 이규희 의원이, 미래통합당에서는 주호영, 윤상현, 권성동, 임재훈 의원이, 민주통합의원모임에선 박지원 의원이 대정부질문에 나선다.

대구·경북 현장에서 코로나19 방역을 지휘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정부질문에 참석하지 않는다. 여야는 3일 경제 분야, 4일 교육·사회·문화 분야까지 사흘 동안 대정부질문을 이어갈 계획이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