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08:35
국회, 오늘 본회의 열고 ‘코로나19 추경안’ 처리
국회, 오늘 본회의 열고 ‘코로나19 추경안’ 처리
  • 권신구 기자
  • 승인 2020.03.1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6회국회(임시회) 제9차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6회국회(임시회) 제9차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시사위크=권신구 기자  여야가 17일 본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관련 추경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여야 간 합의가 난항을 겪는 상황에서 본회의에서도 진통이 예상된다.

국회는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고 추경안을 처리해 본회의에 상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지난 5일 국회에 추경안을 제출했다. △방역 체계 지원 △민생 지원 등 총 11조7,000억원 규모다. 그러나 국회 상임위원회 심사를 거치며 6조원 가량이 증액된 안이 예결위에 올라갔다.

이를 두고 여야 간사들은 전날(16일) 논의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증액을 유지하자는 반면, 미래통합당은 총액 규모를 기존안 수준에서 유지하자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는 전날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며 오늘 재논의에 들어갈 방침이다. 각 교섭단체 원내대표 3인과 예결위 간사 3인은 오전 회동을 갖고 추경안에 대해 논의한 뒤 오후에 상정할 계획이다.

여야 합의가 막바지까지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추경안 통과 까지 난항이 예상된다. 다만 여야가 이번 추경안을 코로나19로 인한 문제 해결에 방점을 찍은 만큼 부결될 가능성은 크지 않는 것으로 정치권은 예상하고 있다.


관련기사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