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05:18
“경험하지 못한 위기”… 경고등 켠 신동빈 회장
“경험하지 못한 위기”… 경고등 켠 신동빈 회장
  • 범찬희 기자
  • 승인 2020.03.2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의기의식을 강조하고 철저한 대비를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 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의기의식을 강조하고 철저한 대비를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 롯데

시사위크=범찬희 기자  일본 체류 중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임직원들에게 위기 극복 의지를 강조했다.

신 회장은 24일 비상경영회의를 소집하고 롯데지주 및 BU 주요 임원진들과 코로나19로 인한 위기상황 극복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최근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경제 위기가 장기화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그 이후를 철저히 대비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롯데그룹은 지난 1월 중순 코로나 대응 TF팀(C-TFT)을 만들어 운영 중이지만, 이번 회의는 현재 일본에 체류 중인 신동빈 회장이 별도로 소집해 화상회의로 이루어졌다.

C-TFT는 정기 회의뿐 아니라 현안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여 대책을 협의하는 등 비상대책위원회 형태로 운영되며 이슈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있다.

신 회장은 회의에서 “글로벌 경제가 요동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그룹 전 계열사들이 국내외 상황을 지속적으로 체크하고 사업 전략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금도 위기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위기 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우리의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신 회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직원들이 동요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근무 환경 조성에 만전을 다해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진다.

롯데그룹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올해 2, 3분기에 대한 그 영향력을 분석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필요할 경우 그룹의 경영 계획 수정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재무 관리 관련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전 계열사에 안내하고, 각 사별 상황을 지속적으로 체크하고 있다. 롯데미래전략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의 시장 환경 변화를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박스는 '광고'입니다.